UPDATE : 2024.3.1 금 17:13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안양대학교 2024학년도 신입생 정시 모집아시아 유일 ‘마젤란 협약 가입’ 대학 · 강화캠퍼스에 ‘스포츠대학’ 설립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3.12.01 15:39
  • 호수 600
  • 댓글 0
사진은 안양대 안양캠퍼스 전경

■ 교환학생의 기준 안양대가 정한다…글로벌 인재 성장에 더 큰 기회 제공

건학 75년의 수도권 명문대학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안양대학교(총장 박노준 박사)가 아시아에서 유일한 ‘마젤란 익스체인지 컨소시엄 협약 가입’ 대학으로 글로벌 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마젤란 협약’은 아시아 모든 대학이 부러워하는 파견 교환학생 제도이다. 이 협약으로 안양대는 대학 자체 서류 심사 및 면접으로 교환학생을 선발해 유럽과 미국 등 세계 14개 나라 36개 대학에서 자유롭게 수학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안양대는 교환학생 파견 외에도 ‘글로벌리더십해외탐방’과 ‘아리세계탐방’, ‘단기어학연수’ 등 다양한 해외프로그램 진행으로 학생들의 국제화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 스포츠대학·스포츠단 설립…‘인천 강화캠퍼스에 대학 스포츠 메카 건설’ 주력

더 나아가 안양대는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강화캠퍼스에 스포츠대학을 설립하고 스포츠과학과와 체육학과에 이어 스포츠산업학과를 신설, 대학 스포츠 메카 건설에 주력하고 있다.

스포츠과학과는 스포츠에 관한 종합적이고 창의적인 이해를 바탕으로 한 스포츠과학 전문가를 양성하고, 체육학과는 이론과 실기를 통합한 체계적이고 특성화된 체육교육을 제공하며, 스포츠산업학과는 스포츠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실무능력과 국제적 감각을 겸비한 전문 인재를 육성한다.

이와 함께 수영부와 검도부, 역도부, 태권도부, 골프부 등 5개 종목 운동부로 안양대 스포츠단을 창단해 전국체전을 비롯한 각종 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는 등 대학 스포츠 메카 건설에 힘을 쏟고 있다.

■ K-문화·콘텐츠 주도하는 예술대학…‘부동의 인기 학과!’

또한 공연예술학과, 음악학과, 뷰티메디컬디자인학과, 디지털미디어디자인학과, 화장품발명디자인학과, 게임콘텐츠학과 등 6개 학과로 구성된 안양대 예술대학은 수년간 높은 지원율을 기록하며 인기 학과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공연예술학과는 교수진과 학생들의 열정을 담은 공연을 100회 넘게 선보였고, 음악학과는 많은 연주 활동 및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 등지 대학과의 활발한 음악 및 학생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뷰티메디컬디자인학과는 세계에서 주목하는 K-뷰티산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디지털미디어디자인학과는 예술을 기반으로 공학과 인문, 사회를 아우르는 학제 융합형 교육을 주도하고 있으며, 국내 유일의 화장품발명디자인학과는 4차 산업을 주도할 빅데이터 리터러시 화장품발명 디자인을 교육하며, 게임콘텐츠학과는 최첨단 융복합 게임 기술 중심의 전문가를 육성하고 있다.

■ 4차 산업혁명 주도하는 AI 및 ICT 융복합 첨단 학과로 시대를 선도

국토교통부 추진 ‘공간정보 특성화 대학교’에 선정된 안양대는 학문 특성화 전략으로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스마트시티 관련 첨단 학과를 개설하고 있다. 그리고 AI 및 ICT 융복합 산업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하여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신재생에너지, 정보전기전자공학, 소프트웨어, 스마트시티, 통계데이터사이언스, 해양바이오, 환경에너지, 바이오헬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혁신적인 학과를 개설하여 연구 및 교육, 인재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 융복합형 인재 육성 및 학생 맞춤형 교육 실현

안양대는 융복합형 인재 육성을 위해 주전공 외 다양한 선택이 가능한 졸업선택이수제를 운영한다. 복수전공, 부전공, 다전공, 자기설계전공, 연계전공, 소단위 전공과정 등 다양한 과정을 통한 융복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전과 제도의 기준을 정비하여 학과 간 장벽을 낮추고 학생들의 진로 선택의 기회를 넓혔다. 전과는 사범계열 등 일부 학과를 제외한 전체 학과에서 학과별 입학정원 50% 내에서 가능하고, 안양캠퍼스와 인천 강화캠퍼스 간 전과 및 주·야간 전과(동일 및 유사 학과 제외)도 허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5개의 야간 학과(글로벌경영학과, 행정학과, 통계데이터사이언스학과, 정보전기전자공학과, 도시정보공학과)를 운영하고 있다.

이 외에도 원거리 학생의 편의를 돕기 위해 공유기숙사를 마련해 안양캠퍼스 내 생활관을 완공했다. 강화캠퍼스에서도 학생생활관을 이용할 수 있다.

■ 안양대 2024학년도 정시 모집의 주요 사항은 다음과 같다.

안양대는 2024학년도 신입학 정시 모집에서 나군 98명, 다군 111명 등 총 209명을 선발한다. 캠퍼스별로 보면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안양역 인근에 위치한 안양캠퍼스에서 185명을, 인천시에 위치한 강화캠퍼스에서 24명을 모집한다. 최초 모집인원 기준이며 수시 이월 인원 발생 시 모집인원이 늘어날 수 있다.

먼저 안양대 정시 주요 변경사항을 살펴보면, 스포츠산업학과가 신설되어 강화캠퍼스의 스포츠대학이 강화되었다. 예체능계열인 공연예술학과, 음악학과, 스포츠과학과, 체육학과, 스포츠산업학과의 수능성적 반영방법이 바뀌었고, 신학과와 기독교교육과, 유아교육과는 면접 없이 수능성적 100%로 선발하게 된다.

전형별로 살펴보면 안양대 정시모집은 크게 수능위주 전형과 실기우수자 전형으로 구분된다. 수능위주 전형은 수능성적 10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실기우수자 전형의 경우 공연예술학과, 음악학과, 체육학과는 수능성적 10%와 실기고사 90%로, 스포츠과학과와 스포츠산업학과는 수능성적 40%와 실기고사 6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수능성적은 백분위 점수를 활용하며, 반영방법은 계열 및 학과에 따라 다르다. 인문사회계열과 뷰티메디컬디자인학과는 국어 40%, 영어 30%, 탐구 30%를 반영한다. 자연과학·공학계열과 게임콘텐츠학과는 수학 40%, 영어 30%, 탐구 30%를 반영하며, 미적분, 기하 선택 시 수학 점수에 10% 가산점이 있다. 예체능계열은 국어 50%, 영어 50%를 반영한다.

안양대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성적산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지원자의 수능 성적을 입력하면 안양대학교 성적 반영방법에 따라 점수를 계산해주며, 최근 3개년 입시결과와 비교하여 제공되기에 본인의 위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안양대 신입학 정시 모집 원서접수 기간은 2024년 1월 3일(수)부터 6일(토) 18시까지이다.

이와 관련, 안양대 입학처장 성소영 교수(유아교육과)는 정시모집 인터뷰에서 “잠재된 끼와 역량을 지닌 우수한 인재를 발굴하고 학생들이 교내·외 인프라를 활용하여 삶을 설계(Life DESIGN)하고, 도전하고, 성과를 일궈낼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입학처장 성소영(아래 사진) 교수 인터뷰 전문.

안녕하십니까?

수험생과 학부모 여러분, 수능을 치르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안양대학교 입학처장 성소영입니다.

올해 수능은 지난해보다 3442명 줄어든 50만4588명이 원서를 접수하였습니다. 접수 인원이 소폭 줄어들기는 하였으나 여전히 입시 경쟁이 치열한 것은 사실입니다. 이에 안양대학교 입학처에서는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필요한 입시 정보를 온·오프라인으로 충실히 제공하여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안양대학교는 수도권 명문 사학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다양한 교과와 비교과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성장과 도전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습니다. 잠재된 끼와 역량을 지닌 우수한 인재를 발굴하고 학생들이 교내·외 인프라를 활용하여 삶을 설계(Life DESIGN)하고, 도전하고, 성과를 일궈낼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습니다.

안양대학교 졸업 후, 언제 어디서든지 우수한 문제해결능력과 혁신 능력을 발휘하고, 도덕적 책무 또한 실천해 나가는 인재를 양성하겠습니다.

수험생 여러분, 학생 중심 그리고 학생 성장에 초점을 맞춘 안양대학교의 교수학생학습공동체 속에서 자신에게 맞는 비전을 찾고 진로를 설계해 나가시길 기원합니다.

안양대학교 입학 홈페이지 : enter.anyang.ac.kr, 입학처(TEL) : 031-463-1234~7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