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5.18 토 20:41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한기총·한교연, “‘생활동반자법’ 제정, 철회하라”“동성혼을 합법화시키는 꼼수에 불과”
  • 기독교헤럴드 편집국
  • 승인 2023.06.29 18:02
  • 호수 588
  • 댓글 0
한기총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 서울시기독교총연합회 등 교계 및 시민단체가 지난 6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생활동반자법 철회 요구 국회 기자회견’을 개최한 가운데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와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이 26일 “‘생활동반자법’ 제정을 즉각 철회하라”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다음은 한기총과 한교연의 공동성명 발표문이다.

용혜인 의원이 대표 발의한 혈연이나 혼인으로 맺어지지 않은 두 성인을 ‘가족관계’로 인정하는 소위 ‘생활동반자법’은 결국 동성혼을 우회적으로 합법화시키겠다는 꼼수에 불과하다. 한국교회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역시 동성애 동성혼을 합법화시키는 것이라 강력히 반대해 왔으며, 전통과 사회통념에도 어긋나는 행위에 대해서 비판했다. 정당한 비판임에도 혐오나 차별의 프레임이 씌워져 온갖 비난받았지만, 옳지 않은 일에 침묵할 수 없으며, 잘못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분명히 외쳐야 하기 때문에 멈추지 않았다.

‘생활동반자법’이 동성혼 합법화의 꼼수라는 것은, 사실상 혼인관계를 유지하는 남녀의 경우 사실혼 제도로써 이미 법률혼가정에 준하는 보호를 받고 있음에도 남녀가 아닌 두 성인을 가족관계로 인정해달라고 하는 것임으로 동성혼을 합법화시키려는 의도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이 제정안으로 갑론을박이 있었다. 아무리 사회 공동체의 구조가 변한다고 하나, 남녀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가족의 개념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 더욱이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들이 ‘출생률 감소’ 등을 이유로 ‘생활동반자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했는데 동성혼은 출생률이 ‘0’이 아닌가?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 이유를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에 불과하다.

서울시가 서울광장에서 ‘퀴어축제 불허’라는 바람직한 결정을 내렸음에도 퀴어행사 주최측은 당일 인근에서 퀴어축제 행사와 퍼레이드를 강행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며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퀴어 행사는 하되 대중교통의 흐름을 방해하는 도로점용불가라는 대구시 측과 마찰을 빚은 바 있다. 동성애는 이미 소수가 아니라 집단화되어 자신들의 힘을 과시하고 있다. 대다수 국민과 특히 자라나는 청소년들은 안중에도 없고 자신들의 성 욕구를 거리낌 없이 표출하고 있다.

또한 인권의 족쇄를 채워 언론들은 제대로 된 비판도 할 수 없는 실정이다. 지금도 한국교회는 국회 앞에서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 1인 시위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포괄적차별금지법반대, 동성애퀴어축제반대, 성혁명교육과정반대, 국가인권기본계획반대, 학생인권조례반대를 위한’ 거룩한 방파제 국민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자유를 넘어 방종까지도 시대 흐름 혹은 인권이라고 주장하는 물결 앞에 한국교회는 방파제가 되어 막아내고 또 온 몸으로 부딪혀 저항할 것이다. ‘죄’는 ‘죄’로 인정하고 용서받아야 하는 것이지, ‘죄’가 ‘선’이 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교회연합과 한국교회는 앞으로도 동성애, 동성혼을 적극 반대하고, 동성애, 동성혼으로 포장된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개입하여 반대의 목소리를 높여나갈 것이며, 인권으로 포장된 동성애 관련 조례, 교과서 등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천명한다. 대한민국의 미래와 자라나는 미래 세대를 위해 잘못된 것과 죄를 지적하고, 회개하고 회복되기를 기대하며, 아름답고 건강한 가정들이 세워질 수 있기를 소망한다.

기독교헤럴드 편집국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