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4.15 월 11:06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NGO
기아대책, ‘2022 하계 필란트로피클럽 필드트립’고액 후원자 ‘필란트로피클럽’ 멤버 · 가족들 잠비아 진행
  • 임은주 기자
  • 승인 2022.08.05 14:20
  • 호수 558
  • 댓글 0

사단법인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지난 7월 29일 홍보마케팅팀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 이후 29개월 만에 해외 봉사 활동을 재개하며 국제구호사업 강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또한 기아대책은 고액 후원자 모임 ‘필란트로피클럽’과 함께하는 ‘2022 필란트로피클럽 하계 필드트립’을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기아대책의 필드트립은 후원자들이 실제로 후원하고 있는 해외 현지 가정과 마을공동체를 직접 방문해 후원아동을 만나고 나눔을 실천하는 ‘해외 봉사 프로그램’이다. 매년 후원자 및 후원자 가족들의 참여로 진행되어 오다가 코로나 이후 지난해까지 잠시 중단된 바 있다.

올해 재개된 필드트립은 기아대책의 고액 후원자 모임 ‘필란트로피클럽’ 멤버와 가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잠비아의 ‘은돌라(Ndola)’에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후원으로 세워진 초‧중등학교 완공식에 참석하고 함께 설립된 도서관 등 교육기관을 방문했다. 또한 현지 마을공동체를 대상으로 급식 봉사를 진행하며 본인들이 후원하고 있는 결연아동의 가정을 방문해 교감을 나누는 시간을 보냈다.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은 “필드트립은 후원자들께서 보내주시는 관심과 나눔의 손길들이 현장에서 어떻게 사용되는지를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이러한 ‘나눔의 가치’를 다음 세대에도 전달하는 뜻깊은 해외봉사 활동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하고 “기아대책은 앞으로도 국제구호 전문성을 바탕으로 후원자들과 도움을 필요로 하는 세계 곳곳의 사각지대를 발굴해 연속성 있는 지원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기아대책은 현재까지 100여 명의 필란트로피클럽 후원자와 11개국에서 필드트립을 실시했다. 기아대책 고액 후원자 클럽 ‘필런트로피 클럽’ 제1호 멤버인 노국자(81)씨는 수년 간 케냐와 우간다, 에티오피아 등 13개국에 27개의 우물을 후원했다. 

임은주 기자  chd6235@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임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