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7:46
상단여백
HOME 교회 선교
미얀마 하나님의 성회, ‘강력한 성령의 바람’이영훈 목사, 오순절 교단 신학생 대상 심령부흥집회
  • 박지현 부장
  • 승인 2019.10.30 16:35
  • 호수 462
  • 댓글 0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지난 10월 24일 미얀마에서 목회자 신학생 성도 등 500여 명을 대상으로 부흥집회를 갖고 성령운동과 기도운동을 통해 미얀마 복음화의 불길이 타오르기를 역설했다. 

미얀마하나님의성회 총회 강당에서 열린 이날 집회에서 이영훈 목사는 “불교국가인 미얀마에 지금 강력한 성령의 바람이 불고 있다”면서 “미얀마에 이처럼 뜨거운 성령의 역사가 일어나면 기독교와 교회도 열 배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훈 목사

이영훈 목사는 또 비좁은 강당을 가득 메운 젊은 신학생들과 성도들을 향해 ‘오직 말씀으로’라는 주제의 설교에서 “성령 충만이 우리의 모든 문제를 해결해줄 답”이라고 강조하고 “강력한 성령이 임하도록 믿음으로 선포하고 복음 전파의 증인이 되자”고 당부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미얀마에 열정적인 신앙이 불타오르고 주의 복음을 전하는 교회들이 곳곳에 세워질 것을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며 입술로 고백했다. 리메아 여한 미얀마하나님의성회 총회장도 “오늘 집회는 하나님이 인도하신 귀한 시간이었다”며 “우리가 모여 미얀마 복음화라는 하나의 목적을 위해 기도할 때 이 땅에 부흥의 물결이 넘쳐날 것”이라고 선포했다.

지난 2000년 조용기 원로목사가 처음 성회를 인도한 뒤 19년 만에 처음 열린 이영훈 목사의 성회에는 특히 20대의 신학생들을 비롯 양곤 지역의 젊은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참석해 미얀마 복음화의 불길을 더 강력하게 지켰다는 평가 지배적이다.

한편 1813년에 온 미국의 저드슨 선교사를 통해 복음이 전해진 미얀마는 최근 교회 성장이 두드러지면서 전체 인구의 6%까지 복음화율을 높였는데 여기에는 침례교와 함께 오순절 교단인 미얀마하나님의성회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영훈 목사는 또 24일부터 25일까지 양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인도차이나 한인 지도자 미얀마 대회의 주강사로 참석해 설교했다.  
 

박지현 부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