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0 월 17:00
상단여백
HOME 복지.의료 노인
호용한 목사 ‘어르신 안부 우유배달’ 1600여 명 섬겨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사장 호용한 목사, 이하 어르신 안부 우유배달) 후원의 밤이 지난 11월 29일, 종로구 매일유업(사장 김선희) 본사에서 개최됐다.

이번에 진행된 후원의 밤에 호용한 목사를 비롯한 사단법인 관계자들, 후원단체 대표, 개인후원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올 한 해 동안 어르신 안부 우유배달을 통한 사회 변화에 감사하며 우리 사회에 이웃 사랑이 더욱 실천되기를 기원했다.

행사에 앞서 호 목사는 “2003년에 옥수동과 금호동에 사시는 독거노인들을 섬기자는 마음으로 시작한 우유 배달이 이제는 서울 시내 12개 1600여 명 어르신들을 섬길 수 있게 됐다”며 “내년에는 2000가구로 우유 배달이 확대되고, 더 나아가 서울 시내 25개 구 전체에 우유가 배달되길 소망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우유 배달은 많은 후원자들 덕분”이라며 “우리 사회 저변에 있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이 되는 우유 배달이 되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매일유업 김선희 대표는 어르신 안부 우유배달 후원을 하며 신임 이사로 활동하게 됐다.

이에 김 대표는 “호용한 목사님이 하시는 귀한 일에 동참하게 돼 감사한다”며 “이웃을 섬기는 일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소감했다.

한편 호 목사는 드라마 ‘서울의 달’무대였던 옥수동에 재개발이 시작될 무렵 부임한 산동네 교회에서, 지체부자유 환자, 옥탑방의 일용직 부부같은 교인과 가난한 이웃들이 눈 앞을 가로막아 쌀 나누기와 장학사업을 시작했다.

혼자 살다 쓸쓸히 죽음을 맞이하는 독거노인의 영양을 보충하고 안부까지 헤아릴 방법으로 ‘우유배달’을 창안했고, 지난 십수년간 교회와 외부 후원자들의 도움을 받아 월 평균 250여 명의 어르신들에게 무료로 우유를 배달해왔다.

2015년에는 대표적 후원기업인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을 통해 세계적 투자회사 ‘골드만삭스’가 후원기업이 되어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을 설립하였고, 2016년 현재 서울시내 천명 이상의 독거노인에게 매일 아침 우유배달로 안부를 묻고 있다.

호용한 목사는 총신대학교와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총신대 RTS(Reformed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박사를 받았다. 또한 서울 옥인교회 부목사, 독일 뮌헨한독교회와 수원남부교회 담임목사를 거쳐 지금은 옥수중앙교회 담임목사이자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이사장이다.

양유라  2yr@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유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