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18 일 00:24
상단여백
HOME 복지.의료 요양시설
밀알복지재단, 서울시복지상 장애인 인권분야 수상장애인의 평등한 기회 보장 위해 노력한 공로 인정받아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8.05.24 09:36
  • 호수 407
  • 댓글 0

 

밀알복지재단 이기민 사무처장이 서울특별시복지상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지난 4월 18일 서울 강남구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열린 ‘2018년 서울시복지상(장애인인권분야)’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서울시 장애인인권분야의 복지상은 장애 극복의 본보기와 장애인권 증진에 힘을 보탠 시민 및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단체로서는 유일하게 선정된 밀알복지재단은 특수학교와 장애통합어린이집을 운영해 장애인의 교육권을 보장하고, 장애인직업재활센터를 설치해 장애인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장애인의 평등한 기회보장과 사회통합을 위해 앞장서온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했다.

이에 대해 밀알복지재단 이기민 사무처장은 “이번 수상은 밀알복지재단이 장애인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후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수많은 후원자님들과 함께 받는 상이나 마찬가지”라며 “앞으로도 밀알복지재단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밀알복지재단 이기민 사무처장.

1993년 설립된 밀알복지재단은 국내·외 사업장을 통해 저소득가정 장애아동들을 위한 의료비 지원, 장애청소년을 위한 특수교육, 성인장애인을 위한 직업재활 및 일자리 제공 등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09년과 2014년에는 삼일투명경영대상에서 각각 ‘장애인부문 대상’, ‘종합 대상’을 수상하며 투명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밀알복지재단은 현재 장애인, 노인, 지역사회 등을 위한 46개 산하시설과 7개 지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18개국에서 아동보육, 보건의료, 긴급구호 등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2009년, 2014년에는 삼일투명경영대상에서 각각 ‘장애인부문 대상’, ‘종합 대상’을 수상해 투명성을 인정받았으며, 2015년에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로부터 ‘특별 협의적 지위’를 획득하며 글로벌 NGO로서 지위와 위상을 갖추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박지현 기자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