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29 일 20:47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NGO
“못 다 핀 아들의 삶이 활짝 필 수 있기를”장기이식인과 함께 봄맞이 장기기증 캠페인 개최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이하 장기기증본부)는 한화생명의 후원으로 지난 4월 21일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생명을 나눈 이들의 특별한 장기기증 캠페인을 펼쳤다. 바로 뇌사 장기기증인 유가족(이하 도너패밀리) 14명과 신·췌장이식인 9명, 간이식인 9명 등 총 32명이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 2016년 9월 도너패밀리와 심장이식인들과의 캠페인을 진행했고, 이어 올해는 처음으로 신장, 췌장, 간 등 각 장기별 이식인들이 한 데 모여 캠페인을 진행해 의미가 있다. 이 날 오전 10시 30분, 이들은 과천대공원 둘레길에 모여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독려하는 장기기증 홍보활동을 펼친 뒤, 기증인 유가족과 이식인들이 손을 잡고 둘레길을 행진했다.

  과천 서울대공원 둘레길에서 만난 도너패밀리와 장기이식인들의 특별한 봄나들이가 펼쳐졌다. 지난 21일 토요일이번 행사를 찾는 장기이식인들 가운데 유독 기대에 찬 한 사람이 있었다. 지난 2001년 7월, 뇌사 장기기증자로부터 신장과 췌장을 동시에 이식받은 주인공 김현기(46)씨이다. 김 씨는 “벌써 17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네요. 하루하루를 연명하듯 보낸 20대 시절의 저를 떠올려보면 장기이식을 받고 이렇게 살아있는 지금이 꿈만 같아요. 그리고 이렇게 봄나들이를 나와 걸을 수 있다는 사실도 참 감사하고요. 이 모든 것이 숭고한 결정을 해주신 도너패밀리들과 기증인의 사랑 덕분입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번 행사를 찾은 송범식 씨 역시 “매일 아침 눈을 뜨며 제가 신장과 췌장을 이식받은 그 날을 떠올립니다. 제게 생명과 사랑을 선물해준 기증인과 그 가족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었는데, 이런 행사를 통해 도너패밀리를 만날 수 있게 돼 매우 기뻐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광연  angel@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김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