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29 일 20:47
상단여백
HOME 교회 선교
장석현 선교사의``해외선교지 소개 - 일본 오사카 ⑤사무엘의 기록을 다 읽은 동안 저는 회개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자신도 지치고 배고픈 모습 속에서도 인생의 상처입은 사람들, 도피자들을 끌어안고 가야했던 다윗의 깊은 심정이 무엇인지를 가르쳐주셨기 때문입니다. 다윗의 통일 왕국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09.06.25 16:16
  • 호수 0
  • 댓글 0
  

디아스포라 선교의 가능성 확인

“실패한 마음으로 서 있지 마라”

  사무엘의 기록을 다 읽은 동안 저는 회개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자신도 지치고 배고픈 모습 속에서도 인생의 상처입은 사람들, 도피자들을 끌어안고 가야했던 다윗의 깊은 심정이 무엇인지를 가르쳐주셨기 때문입니다. 다윗의 통일 왕국이 어떤 사람들에 의해 만들어졌는지를 알게 해 주셨습니다. 산을 내려올 때 하나님께서 등 뒤에서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떠나기를 원하는 그 사람들이 너의 손발이 되어줄 것이다. 그들이 로마를 바꾸었던 디아스포라의 능력을 네게 가르쳐 줄 것이다. 함께 살아라”다시 내 성도들을 사랑할 능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성심을 다해 섬겼습니다. 밤 2시에 늦게 까지 장사하는 집사님의 간판을 고쳐 주기도하고, 아픈 아이를 데리고 여기 저기 병원을 찾아다녀 기도하고, 새로 온 한국인들에게 일본어 강의를 하고, 손님이 많은 식당에선 쟁반을 나르기도 하면서,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보니 그들은 그리스도 안에서 건강을 회복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또 어느날 보니 일본어 예배의 신자들이 삼삼오오 늘어가기 시작했습니다. 이 교회가 지금의 후지 예수사랑교회입니다. 저는 디아스포라 사역의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후지 교회에서의 4년 사역을 마치고 재일동포교단인 나고야 미나미교회로 사역지를 옮겼습니다.

   목회의 롤모델이 될 만한 선배목사의 권유가 있었습니다. 저보다 먼저 파송된 교단 선교사님이셨습니다. 미나미교회의 사역은 저에게 행복보단 아픔을 준 사역이었습니다. 그러나 디아스포라 사역의 가능성을 발견한 저는 이 교회의 선교적 가능성에 많은 투자를 했습니다. 그렇지만 기대와 열매는 달랐습니다. 사임을 결심하고, 다시한번 개척을 결심했을 때 하나님께서 아프고 실패한마음에 다시 말씀을 주셨습니다. 출2:15말씀이었습니다. “바로는 그 일을 듣고 모세를 죽이려고 하였으나 모세는 미디안 땅으로 피하였다.”모세의 계획과 하나님의 계획은 다른 것이었습니다.‘난 너에 대한 계획이 있다. 네가 실패한 마음으로 서 있지 마라. 네가 이 땅을 밟았을 때 내가 네게 한 말이 있지 않니. 내가 너를 보냈다고... 내가 함께 하겠다고했지... ’‘너에게 미디안은 실패의 땅이아니라, 훈련의 땅이다. 자 다시 시작하자... ’미나미 교회를 사임하고 정확히 2주도 지나지 않아서 하나님은 교회 개척의 비전을 다시 주셨습니다.

   이렇게 개척된 교회가 지금의 나고야선교교회입니다. 2007년 9월 개척된 교회지만 일본 선교의 많은 경험과 말씀들이 축적된 교회여서인지, 놀라울 정도로 빠른 리더쉽형성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교회40여명의 멤버들 대부분이 새신자로 와서 거듭남의 체험을 하게되고, 가정과 육체의 치유를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금요기도회마다 치유하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경험하게 되고, 삶 속에 일하시는 하나님을 주일마다 즐거움으로 간증하는 성도들이 되었습니다. 교회가 이렇게 행복한 것입니까? 라고 말하는 성도들도 있습니다. 아직까지 멤버쉽은 많이 성장하지 않았지만 교회가 숫자가 아니라는 것을 배우게 된 교회이기도 합니다.

   선교적인 교회가 만들어져 가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들이 성취되어지는 교회입니다. 디아스포라교회로 일본선교를 위해 일하는 교회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지역 봉사를 위해 올연말에는 어린이야간 보육원 운영을 결정했습니다. 2010년 가스펠하우스 개관을 위해 준비하며 기도하고, 캠퍼스 사역과 양육을 위해 학사 설립을 꿈꾸고 있습니다. 2015년 일본인교회 설립비전을 선포하고 일본어부(部)를 성장시키고, 비전교회에 대한 꿈을 성장시키고 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세우신 디아스포라 교회의 비전입니다.

   지난달 서울의 한 교회의 도움으로 새성전을 준비해 리모델링을 시작했습니다. 100여평 대지의 건물입니다. 제주에있는 아름다운 교회당이 모델이 되어 리폼을 시작했습니다. 6월 초면 완성이 됩니다. 온전히 헌당하기까지는 몇 가지 해결과제가 있지만 하나님은 이 교회당을 디아스포라 사역을 위한 기지로 우리들에게 선물하실 것을 믿고 있습니다.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