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29 일 20:47
상단여백
HOME 신학 신학대학
세한교회, 서울신대와 각별한 사랑 실천서울신대, ‘세한교회 기념강의실’ 현판식

  서울신학대학교(노세영 총장)은 지난 12월 15일 백주년기념관에서 세계선교와 한국복음화를 최고의 사명으로 여기며 서울신학대학교에 남다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세한교회를 위한 현판식을 거행했다.
  이번 현판식에는 현판식에는 주남석 목사(세한교회 원로), 오은경 사모를 비롯한 성도 10여명이 참석했다. 이어 대외협력실 조석현 계장의 사회로 시작된 현판식은 서울신대를 위하여 아낌없는 후원과 기도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감사패 전달식을 가졌다.
  주 목사는 “서울신학대학교에서 잊지 않고 초청해 주어서 감사드리며 그 동안 세한교회와 서울신대 간의 다양한 추억들이 생각난다”고 했다. 주 목사는 “백주년기념관 건립기금을 후원할 당시 세한교회가 참 어려운 시기였는데, 모든 성도들이 하나님이 기뻐하실 일이라고 생각하고 뜻을 모아 한마음으로 후원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주 목사는 “오늘 이렇게 귀한 자리를 마련해 주신 노세영 총장님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이에 노세영 총장은 “꾸준한 학교사랑을 실천한 주남석 원로 목사님을 비롯한 세한교회 성도들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대학의 운영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시기지만 세한교회와 같은 많은 교회들이 우리대학을 위해 끊임없이 후원과 기도를 해주심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힘내서 슬기롭게 잘 헤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광연  angel@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김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