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1.28 화 05:23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NGO
국내 환경단체, 몽골 사막화 방지 앞장 서기환연, 2017 몽골 ‘은총의 숲’ 생태기행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이진형 사무총장, 이하 기환연)는 지난 8월 7일~11일까지 ‘2017 몽골 ‘은총의 숲’ 생태기행‘을 진행했다.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몽골 ‘은총의 숲’ 사업위원회(위원장 김기석 목사)는 2009년부터 올해까지 몽골 아르갈란트 지역에 약 25,000그루, 10종 이상의 나무를 심는 조림사업을 해왔다.

  몽골 은총의 숲은 몽골의 사막화와 지구적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작은 노력으로 시작되었으며, 한국교회의 선교헌금을 통해 이루어진 사업이다. 기환연은 숲 조성을 통해 사막으로 변해가는 몽골 땅의 생태계를 회복하는 것과 함께, 몽골에 생태적 농업을 알려 몽골을 생명의 땅으로 변화시키는 일을 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2017 몽골 ‘은총의 숲’ 생태기행은 하남영락교회의 청소년과 사역자, 감리교신학대학교 학생들,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의 실무자, 몽골 현지에서 ‘은총의 숲’을 관리책임을 맡고 있는 최재명 교수(몽골국립농업대학교 BT센터)가 함께했다.

 몽골 아르갈란트 ‘은총의 숲’에서 하남영락교회 한규영 목사의 설교로, 척박한 몽골 땅에 나무를 가꿀 수 있도록 이끄신 주께 감사드리며 머지않아 우리도 각자의 나무가 자라 그 나무 그늘 아래에서 조우하기를 소망하는 예배를 드렸다. 또한 학용품이 귀한 몽골 아르갈란트 솜 지역 초등학교를 방문하여 한국에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만든 ‘되살림 크레파스’를 전달하였으며, 현지 경비를 아껴 칼라 프린트를 선물할 수도 있었다.

  아무것도 묻지 않음으로 많은 것을 물어오는 끝없는 몽골의 평야와 대자연을 바라보며 주님의 뜻을 묵상하고 그간 걸어온 길과 앞으로 걸어갈 길을 바라보았다. 만연한 비포장도로, 당연한 재래식 화장실, 최소한의 재료들로 만들어진 요리들. 조금은 불편하고 힘든 일정이었으나 열병에 걸린 지구를 식히고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보전하는 청지기로서의 사명의 걸음을 다짐할 수 있는 일정이기도 했다.

김광연  angel@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김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