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27 금 18:05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사랑의교회, ‘2022새생명축제’ 2,001명 결실생명사역에 더욱 헌신할 것 다짐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2.12.02 07:38
  • 호수 569
  • 댓글 0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합동)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지난 11월 20일부터 23일까지 본당에서 개최된 2022 새생명축제에서 새벽을 기도로 깨우며 2,001명의 결실열매를 맺었다.

이번 새생명축제에는 최홍준 목사, 이동원 목사, 장경동 목사, 오정현 목사, 강명옥 전도사가 강사로 나서 귀한 생명의 말씀을 전했다.

사랑의교회 성도들은 올해도 39,311명의 태신자를 품으며 온 교회가 ‘회복을 넘어 생명의 부흥으로’라는 주제를 가지고 한결같은 구원의 열정으로 전력해 결신 열매를 얻게 되었다.

오정현 목사는 “영혼 구원의 풍성한 열매를 허락하신 주님께 모든 영광을 올려드린다”며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신 것을 축하드리며, 생명의 공동체가 함께 올려드리는 살아있는 예배에 참석하시어 예수님이 주신 평안과 기쁨을 얻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1982년부터 대각성전도집회룰 시작하여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지난 41년간 생명사역을 전개 해 오고 있다. 2대 목사로 오정현 목사가 부임 후 지난 39년간 56,326명이 새생명축제를 통해 회심하고 결신하는 생명의 역사를 이루었다. 사랑의교회는 2001명의 새신자들이 원하는 대로 사랑의교회 뿐만 아니라 집에서 가까운 건강한 교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도움을 주고 있다. 사랑의교회는 한국 교회와 함께 새로운 부흥을 꿈꾸며 영혼 구령의 열정을 가지고 더욱더 생명사역에 헌신할 계획이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