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7:46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한교연 여성위, 2019 사랑의 밥퍼 행사 진행마포구 대흥동 쪽방촌 독거노인들 점심 대접하고 위로
  • 박지현 부장
  • 승인 2019.10.30 16:09
  • 호수 462
  • 댓글 0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지난 10월 23일 서울시 마포구 대흥동 신생명나무교회(해돋는마을)에서 쪽방촌 독거노인들을 위한 사랑의 밥퍼 행사를 진행했다.

한교연 여성위원회(위원장 김옥자 목사)가 매년 주관해온 사랑의 밥퍼는 그동안 신생교회(해돋는마을)와 함께 주로 서울역 노숙인과 부랑자를 대상으로 한 무료급식을 후원해 왔다. 

그러다 지난 7월 서울역 임대 건물의 계약 만료로 새로 이전한 마포구 대흥동 18-30 신생명나무교회(해돋는마을)에서 지역 환경에 맞춰 쪽방촌 노인들을 대상으로 무료급식을 진행하게 된 것이다.

상임회장 원종문 목사는 인사말에서 “한국교회연합은 지난 8년동안 주님의 사랑을 우리 사회 가장 가난하고 병든 약자들을 돌보고 나누고 베푸는데 쏟으며, 모든 사업의 초점을 맞춰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여성위원회가 매년 노숙인, 독거노인, 미혼모자, 탈북민, 장애인 등 소외된 이웃을 위해 다양한 봉사를 펼쳐온 것을 누구보다 주님이 가장 기뻐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님의 사랑하는 자녀’를 이란 제목으로 설교한 여성위원장 김옥자 목사는 “하나님은 누구나 다 사랑하신다. 우리가 살아서 하나님께 구할 수 있고 의지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사하다”면서 “하나님은 분명히 살아 역사하시니 천국의 소망을 확신하고 살아가시라”고 당부했다.

사랑의 밥퍼에 앞서 열린 예배는 신생명나무교회 장헌일 목사의 인도로 이순형 권사(여성위원회 위원)의 기도, 김혜정 권사(여성위원회 위원)의 봉헌기도, 한교연 상임회장 원종문 목사의 인사, 이혜경 목사(한교연 여성위원회 위원)와 박형근 집사의 특별찬양, 여성위원장 김옥자 목사의 설교, 금주구호제창에 이어 김바울 목사(호헌 총회장)의 축도로 마쳤다.

한편 한교연은 오는 12월6일(수) 오전 9시부터 서울 서부역 (사)참좋은친구들 노숙인 급식소에서 2019 사랑의 김장담그기&나누기 행사를 진행한다. 

박지현 부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