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0 토 21:22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몸짱 산타들, 명동 거리 퍼레이드 행사장기기증운동본부, 성탄절 장기부전 환우들에게 희망 선물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이하 본부)는 지난 12월 22일 명동 중앙로에서 이색적인 장기기증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장기이식만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장기부전 환우들에게 희망을 선물하기 위해 재작년과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로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유명 스포츠 트레이너 아놀드 홍을 비롯해 남·여 트레이너 총 18명이 산타로 변신해 명동 중앙로를 행진했다. 아놀드 홍은 본부 생명나눔 홍보대사로서 지난 2015년부터 시민들에게 장기기증운동을 전파하고 있다.

  트레이너들은 한겨울 날씨에도 불구하고 상반신을 탈의한 채 몸에 장기기증 등록증 및 전 세계적으로 장기기증을 뜻하는 초록리본 모양의 타투스티커를 붙이고 시민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생명나눔으로 따뜻한 선물을!’, ‘생명나눔으로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선물해주세요’ 같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민들에게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독려했다. 이색 캠페인을 통해 장기기증 운동을 홍보하게 된 아놀드 홍은 “평소 사람들이 저에게 건강관리를 열심히 하는 이유가 뭐냐고 묻는다. 저는 항상 먼 훗날 건강한 장기를 누군가에게 기증하고 떠나기 위해서라고 이야기 한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되어 더 많은 사람들이 장기기증 서약에 동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대학생 장기기증 홍보대사 ‘SAVE9’과 본부직원 등이 함께한 이번 캠페인은 낮 12시부터 명동거리가 시작되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명동을 찾은 시민들과 외국인들에게 생명나눔 운동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

 

김광연  angel@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