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3.1 금 17:13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행사
글로벌엘림재단, ‘해피 추석 페스티벌’ 개최다문화가족 800여 명 초청 추석잔치

재단법인 글로벌엘림재단(이사장 이영훈 목사)은 지난 9월 28일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에서 국내 거주 22개국 800여 명의 다문화가족 및 이주외국인들을 초청해 그 나라의 노래를 공연하고, 롯데월드 테마파크에서 한국문화를 체험하는‘해피 추석 페스티벌’행사를 개최했다.

재단법인 글로벌엘림재단은 지난 2022년 외국인들의 국내 정착을 돕기 위해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설립했다.

추석 연휴가 시작된 28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모인 이들은 자기 나라의 악기와 노래, 춤을 공연하며 이주생활의 외로움과 피로를 덜었다. 바쁜 시간을 쪼개 연습한 무대에 참석자들은 박수로 응원하며 격려했다. 또 나이지리아 출신 가수 지나 씨가 소속한 보컬그룹 G2G와 비보이팀 HOLY-1의 초청공연이 이어지며 열기가 뜨거웠다. 지나 씨는 “다문화가족을 열린 마음으로 도와주는 한국 사회의 지원 덕분에 오히려 이곳에서 나의 꿈을 펼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나이지리아와 한국을 위해 공헌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가나 출신으로 경기도 파주의 공장에서 근무하는 모니카(36세) 씨는 아프리카 여러 국가의 노동자들과 함께 틈틈이 연습한 노래와 춤을 공연했다. 모니카 씨는 “퇴근 후에 함께 모여 연습하는 동안 가족 같은 우정이 쌓였다”면서 “한국에서 여러 해 명절을 보내는 동안 외로움을 느꼈는데 이번 추석에는 한국 사회의 구성원이 된 것 같아 즐거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콘서트를 마친 이들은 롯데월드 테마파크를 방문해 우리나라의 놀이문화와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도 가졌다. 또 롯데월드 어드벤처, 아쿠아리움, 서울스카이 전망대 등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서울시 마포구 서강로의 지하 2층, 지상 12층 건물에 엘림다문화센터를 개관한 글로벌엘림재단은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 지급은 물론, 단기 숙소 무료 지원, 심리상담, 진로코칭, 클럽(커뮤니티) 활동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글로벌트라우마센터를 개원해 국내 생활에서 트라우마를 겪는 외국인도 돕고 있다. 또 글로벌멘토링센터를 통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뿐 아니라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 학생도 지원할 계획이다.

박지현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