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18 일 00:24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
2018 KGF 북한·통일학 신진학자포럼 개최“남북한·미국, 합의사항 이행으로 한반도·동북아 정세 전환 가져올 수 있어”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소장 이관세·이하 연구소)는 지난 7월 5일 북한대학원대학교(총장대행 신종대)와 공동으로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북한・통일학 신진학자포럼’을 평화관 국제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통일부가 주최한 이날 포럼은 지난 7월 5일 관련 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남북한의 관계와 국제정세를 심층 분석하면서 나아갈 방향 등을 토론했다.

이에 대해 연구소 측은 이관세 소장이 개회사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 합의사항들이 앞으로 후속협의를 통해 더욱 구체화될 것”이라며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지금까지 생각해보지 못했던 문제들이 새롭게 대두될 수 있다”는 점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 소장은 “남북한과 미국이 합의사항들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의 전환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라며 “바로 이러한 점에서 북한・통일 문제를 연구하는 국내외 신진 학자들의 어깨가 무겁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소 측은 “이날 포럼에서 발제자로 나선 아주대 아주통일연구소 정대진 특별연구원이 4.27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해 지금까지 남북한 간 체결된 합의서를 역사적 관점에서 분석했으며,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도지인 교수가 사회주의 패션에서 나타나는 특징들이 1980년대 이후 북한에서는 쇠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문용일 교수는 "북한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이를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북한 간 상호 신뢰 구축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구소 측은 “2018 KGF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북한・통일학 신진학자포럼에는 지정토론자 3명을 포함해 통일부 통일교육원에서 진행 중인 해외신진학자 통일아카데미에 참여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21명의 해외 신진학자들도 토론에 직접 참여했다”고 밝히고 “특히, 해외 신진학자들은 자유토론에서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 개최,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 남・북・러 가스관 연결 사업, 대북제재가 북한의 경제개혁에 미치는 영향 등 최근 한반도 정세 변화를 비롯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많은 관심을 나타내며 심도 있게 토론했다”고 강조했다.

박지현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