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7 금 22:59
상단여백
HOME 논단 데스크칼럼
양진우 기자의 교계전망대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13.09.12 09:33
  • 호수 0
  • 댓글 0

 대책위, ‘연세대 설립정신 회복을 위한 특별기도회’ 가져
학교법인 연세대, ‘4개 교단 이사파송 조항’ 삭제해 불똥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하 교회협)는 9월 13일 ‘파송이사 축소 정관개정’ 항소심을 앞두고 지난 9월 3일, 창천교회에서 5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세대 설립정신 회복을 위한 특별기도회’를 갖고 연세대학교 정관 개정은 한국교회와 연세대와의 전통적인 관계를 무시하는 것이며, 연세대학교의 설립 취지에 반하는 결정이라고 성토했다. <9월 10일 오후 5시 현재>
이번 기도회를 하게 된 이유는 연세대학교 법인이사회가 지난 2011년 10월 27일에 교단파송이사제도를 정관에서 삭제했기 때문이다. 이때 학교법인 연세대 방우영 전 이사장이 직권으로 상정한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 개정안에서 기독교계 인사의 이사 추천권 4명을 ‘기독교계 2명’으로 포괄적으로 적시했다.
이 정관 개정 이전까지는 교회협 소속 대표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기독교대한감리회·한국기독교장로회·대한성공회 등에서 이사를 각 1명씩 추천해왔는데, 학교법인이 4개 교단의 이사파송 조항을 정관에서 삭제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들 교단은 “파송이사 추천권을 박탈한 것”이라고 반발 했다. 왜냐하면 교회협이 추천하는 파송이사가 꼭 아니라도 법인이 교회와 관련된 인사라면 임의로 추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교회협은 연세대의 설립 정신인 기독교 정신의 훼손으로 규정한 바 있다. 이에 한국교회는 연세대 사유화저지를 위한 기독교대책위원회(위원장 박위근 목사)를 구성하여 공동으로 대처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 대해 대책위는 “연세대 문제 항소심을 앞두고 하나님께 특별한 정성으로 간구하고자 모였다”며 “한국교회의 결연한 뜻을 모아 연세대 이사회와 재판부에 전할 필요가 있음을 인식하고 아래와 같이 특별기도회를 개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항소심에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는 기독교 4개 교단이 지난 2월 학교법인을 상대로 낸 ‘이사회결의 무효확인소송’에 대해 1심 재판부인 서울서부지법 제11민사부(부장판사 김하늘)가 학교법인 연세대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이 판결문에서 “이사회 결의 시 소집통지 절차가 없었던 점은 인정되나 이사 12명 중 9명이 이사회에 참석해 정관 개정 안건이 유효하게 상정됐고, 의결정족수 이상의 찬성으로 결의가 통과된 이상 결의를 무효로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번 기도회 때, 대책위 손달익 목사는 “방우영 전 이사장이 단행한 정관 개정은 ‘개악’”이라며 “연세대의 설립이념인 기독교 정신을 저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동안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조일래 목사)도 적극적으로 이 운동에 참여해 왔다. 또한 한국교회평신도단체협의회, 한국장로회총연합회, 한국기독교평신도세계협의회,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가 참여하는 ‘연세대학교 설립정신 회복을 위한 평신도대책위원’를 지난 7월 17일에 조직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번 창립대회를 개최하게 된 것이다.
연세대의 기독교 설립 정신 유지 여부에 한국교회 전체의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올해 초, 연세대 사유화를 반대하며 1인시위를 하는 김성복 목사(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증경회장)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