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2.23 금 16:59
상단여백
HOME 교회 선교
“이는 모두 하나님이 하신 일이며 주님 은혜”하와이 이민110주년 기념 ‘한민족복음화대회’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13.04.17 10:34
  • 호수 0
  • 댓글 0
하와이 이민 110주년 기념 ‘한민족복음화대회’가 지난 10일 하와이 호놀룰루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개막돼 14일까지 4박 5일간 3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하와이한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황성주 목사)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박위근 목사)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한교연에서 대표회장 박위근 목사를 비롯, 공동회장과 임직원 등 1백여 명이 참석하고 미기총 대표와 세계선교사회 임원 등이 대거 참석해 첫날 개회예배에만 1천여 명에 가까운 성도들이 창립 110주년을 맞은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를 가득 채웠다.
10일 오후 7시에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막이 오른 개회식은 김철훈 목사의 사회로 경배와 찬양, 강태욱 목사의 기도, 황성주 목사(하기총 대표회장)의 개회사로 시작돼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 조용기 목사의 영상 축하메시지가 있은 후 한교연 대표회장 박위근 목사가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김동욱 목사(미기총 공동회장)와 박명하 선교사(서계선교사회 대표회장)의 축사와 이영훈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대표회장 박위근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하와이 이민 110주년 한민족복음화대회를 개최하게 하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린다”며 “이는 모두 하나님이 하신 일이며 전적으로 주님의 은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영훈 목사는 설교에서 “하나님께서 한국교회를 사랑하셔서 세계선교의 불꽃을 전화시키는 도구로 놀랍게 사용하셨다”고 말하고 “이번 한민족복음화대회를 통해 하나님의 새로운 비전을 향해 전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개회예배에는 하와이 원주민인 트리니티 사모아 형제교회 찬양단 30여 명이 참석해 뜨거운 찬양으로 주님께 영광을 돌렸으며 참석한 성도 모두가 함께 어우러져 하나님을 찬양했다.
복음화대회는 둘째 날은 나성영락교회 박희민 원로목사가, 셋째 날은 인천내리감리교회 김홍규 목사가, 넷째 날은 축복교회 김정훈 목사가 각각 설교했으며, 마지막 날은 복음화대회 폐막식에 앞서 김정훈 목사의 설교가 있은 후에 이영훈 목사(목회자부문), 인천내리교회(교회부문), 한국교회연합(단체 부문), 방지일 목사(선교사 부문)에게 기독교이민 110주년 기념 공로상을 시상했다.
이번 한민족복음화대회 기간 중 매일 새벽기도회와 목회자 세미나, 디아스포라선교포럼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에서 개최됐으며, 특히 축복교회에 출석하는 허준호, 김사랑 씨 등 크리스천 연예인들과 축복교회 찬양단의 공연이 펼쳐졌다.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