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2.22 목 10:03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영화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역자들, 영화 ‘안녕하세요’ 단체관람삶의 소중함 되새기는 연말 맞이...‘희망세상’ 위해 기도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3.11.30 08:35
  • 호수 600
  • 댓글 0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연말을 앞두고 영화 ‘안녕하세요’를 함께 보며 삶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조용한 한 해의 마무리에 들어갔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안녕하세요’는 외로운 세상에서 죽음을 결심한 열아홉 살 소녀 수미(김환희 분)가 ‘죽는 법’을 알려주겠다는 수간호사 서진(유 선 분)의 제안에 따라 호스피스 병동을 찾으면서 이야기가 전개돼 이곳에서 유쾌하고 따듯한 만남을 가지며 비로소 삶의 소중함을 깨달아 가는 의미있는 영화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11월 29일 교역자 300여 명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CGV에서 첫 단체 관람을 시작해 오는 12월 5일까지 5,000여 명의 성도가 단체 관람하며, 이후 전 교인과 제자 교회들로 단체관람을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영훈 목사는 “최근 태국을 방문했는데 이동 중에 비행기에서 우연히 ‘안녕하세요’를 보고 너무 감동적인 영화여서 관람 내내 눈시울을 붉혔다”면서 “무엇보다 좋은 사람들의 영향으로 삶의 소중함을 발견해 가는 한 소녀의 변화를 통해 자칫 외롭고 추울 수 있는 연말을 따듯하게 데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여 이런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목사는 또 “이 영화는 자극적인 소재가 아닌 보물 같은 착한 영화로 앞으로 삶의 희망을 주는 영화가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첫 단체관람에는 이 영화의 주인공으로 열연을 펼친 배우 유 선 씨가 무대인사를 했다. 유 선 씨는 “최근 젊은 친구들이 너무 쉽게 절망과 삶을 끝내는 선택을 하는데 영화에서 보듯이 누군가에겐 삶이 절박한 기회이기도 하다”며 안타까움과 바람을 전했다. 유선 씨는 또 “영화가 개봉 당시 아쉬운 성적으로 막을 내렸었는데 이영훈 목사님의 배려로 다시 관람하는 자리가 마련돼 기쁘다”며 “영화에 담긴 깊은 뜻을 주변에 널리 전해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과거에도 좋은 영화를 성도들과 함께 보며 신앙의 성숙과 더불어 ‘착한 영화’를 응원하는 데 앞장서 왔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