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6.8 목 15:30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한교연, ‘혼인의 신성함’ 부정한 재판부 판결 규탄“대법원에서 반드시 바로잡아지기를 기대”
  • 한교연 제공
  • 승인 2023.02.23 16:34
  • 호수 576
  • 댓글 0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은 2월 23일 “헌법에 명문화된 ‘혼인의 신성함’ 부정한 재판부의 편향적인 판결을 규탄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이번 2심 재판부의 지극히 자의적이고 편향적인 판결이 대법원에서 반드시 바로잡아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헌법에 명문화된 ‘혼인의 신성함’ 부정한 재판부의 편향적인 판결을 규탄한다.

동성 커플에게도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을 인정한 서울고법 행정1-3부의 판단은 대한민국 의 헌법과 민법을 모두 무시한 자의적이고 편향적인 판결이다.

대한민국의 헌법은 “혼인은 양성평등을 기초로 성립한다”라고 되어있다. 민법도 “혼인을 남녀간의 결합”으로 명시하고 있다. 그런데 법원이 어떻게 동성 커플에게도 부부와 같은 자격을 주라 할 수 있나. 이는 법관의 월권이자 재량권 남용이다.

재판부도 동성 커플을 ‘사실혼’으로 볼 수 없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사실혼’이 아니지만 ‘사실혼’이나 다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성 커플을 “정서적 경제적 공동체”라고 규정했다.

우리는 이런 논리와 사고를 지닌 법관이 어떻게 국민을 상대로 법을 공평하게 집행할 수 있는지 그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법을 준수하는 척하면서 법을 무시하고 성 소수자 편을 들어줘야 할 무슨 사정이라도 있는 건가. 문제는 이런 법관의 자의적이고 편향적인 법리 해석이 대한민국의 법체계 질서를 허무는 엄청난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재판부는 “성적 지향을 이유로 차별해선 안 된다” “누구나 소수자일 수 있고 그 자체로 틀리거나 잘못된 것일 수 없다”고 했다. 이 말은 건강보험이 성적 지향을 차별하고 틀리다고 했다는 말로 들린다.

건강보험공단이 성적 지향을 이유로 차별을 하고 성 소수자를 틀리다고 한 사실도 근거도 없다. 단지 법을 준수했을 뿐이다. 법을 준수하는 국가기관을 성 소수자 차별 이슈로 덮으려는 의도가 무엇인지는 몰라도 법을 준수한 기관을 잘못됐다고 한 것은 누가 봐도 공평한 법 집행을 본분으로 한 법관의 정도에서 이탈한 것이다.

우리는 2심 재판부의 성향이 궁금하거나 문제 삼고 싶지 않다. 다만 이번 판결이 헌법과 민법이 규정한 ‘혼인의 신성함’을 부정하고 가족제도의 해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다분하다는 점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동시에 대한민국의 법체계와 성 소수자를 제외한 국민 모두를 차별 혐오자로 몰아 범죄 집단화하는 그 논리와 비약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바다.

우리는 이번 재판부의 판결이 대한민국이 지켜온 건강한 가족제도가 무너지든 말든,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든 말든 상관없이 젠더 이념 성향을 무슨 대단한 진보적 가치인 양 신봉하는 지극히 일부 법관 사회의 분위기가 반영된 것이 아니길 진심으로 바란다. 더불어 이번 2심 재판부의 지극히 자의적이고 편향적인 판결이 대법원에서 반드시 바로잡아지기를 기대한다.

2023. 2. 23.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한교연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한교연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