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6.4 일 12:03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한교총 대표회장단, 산불피해지역 현장방문예장통합 교단 사회봉사부와 함께 위문금 전달

사단법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와 공동대표회장 강학근 목사(예장고신 총회장)는 지난 3월 15일 예장통합 교단 사회봉사부와 함께 울진 산불피해현장을 찾아 위로하고 위문금을 전달했다. 

류영모 목사는 먼저 울진기독교연합회 임원들을 만나 민간 피해상황을 청취하고, 피해 가정을 찾아 기도하고 위문금을 전달했으며, 이어 울진군 종합상황실을 방문하여 전찬걸 군수 등 관계자를 찾아 격려했다.

시커멓게 타 버린 소나무 숲과 검게 그을린 집, 매캐한 냄새가 가시지 않은 현장은 역대 최대의 피해규모를 낳은 산불이었음을 실감케 했다.

류 목사는 “TV로 산불상황을 보며 가슴이 타들어가는 아픔을 느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명피해가 없었던 것은 불행 중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방문은 현장상황을 살피고, 한국교회가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한 방문이다. 한국교회가 과거 태안기름유출 사고 때 행동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온 마음을 모아 울진과 삼척 이재민들을 돕고 산림을 복원하는데 헌신했으면 좋겠다”라고 위로했으며, 전 군수는 “이번 산불로 유형의 피해 이외에도 송이버섯 산지의 70%정도가 피해를 입어 전체 군민들의 살림이 어려워질 것 같다. 한국교회의 위로와 기도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현장을 돌아본 강학근 목사는 “현장에 와서 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피해면적이 넓고, 마을 안에 있는 주택까지 피해를 입은 것에 놀랐다. 한국교회는 위기에 강하다. 전체 교회가 함께 힘을 모아 피해 주민들을 돕는다면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것이다. 이 지역을 위해 기도하고 모든 교회가 힘을 모아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교총에서는 역대 최대 피해를 입은 울진 삼척지역을 돕기 위해 지난 3월 10일 회원 교단에 목회서신을 보내 교단별 지원을 요청하였다. 울진군 피해상황실과 울진기독교연합회에 따르면, 호산나교회와 성내교회 등 2개 교회, 공장과 송이버섯 농가 등 모두 369가구가 전소되었으며, 이 중에서 교인 가정으로는 16개 교회 35가정이 전소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한교총  chd6235@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한교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