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2.3 금 15:07
상단여백
HOME 신학 신학대학
성공회대, ‘강화기독교 역사기념 사업회’와 MOU 체결기독교 역사 관련 교육·연구·학술 분야서 교류 증진 기대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2.02.10 22:28
  • 호수 542
  • 댓글 0

성공회대학교(총장 김기석 박사)는 2월 10일 ‘강화기독교 역사기념관’에서 ‘강화기독교 역사기념 사업회’(이사장 최훈철)와 상호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독교 역사 관련 교육, 연구, 학술 분야에서 양 기관의 교류를 증진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성공회대 김기석 총장을 비롯해 노철래 성공회대 교목실장, 강화기독교 역사기념 사업회 이사장 최훈철 목사, 강화지역 각 교파 목회자들이 참석했다.

향후 양 기관은 금년 상반기 개관 예정인 ‘강화기독교 역사기념관’의 역사 유물 전시를 지원하고 선교사업, 교육사업, 역사편찬사업을 상호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교회공동체 의견수렴 및 상호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교육 협력 사업을 운영하고, 기념관 운영 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실무협의체도 구축할 방침이다.

성공회대 김기석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강화 기독교 선교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구하는데 성공회대학교가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강화 기독교 역사기념사업회’는 지난 2021년 4월 강화 기독교 역사기념관 기공식을 진행했으며, 2022년 상반기 개관을 앞두고 있다. 강화 기독교 역사기념관은 강화읍 용정리 산97-3번지 일원에 사업비 72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1630㎡,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되며, 1층에는 세미나실, 2층에는 상설전시관 등이 조성된다. 상설전시관에는 130년 전 민족 근대화에 횃불이 된 기독교 정신을 기념하는 공간이 마련된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