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4 일 20:15
상단여백
HOME 교회 설교
생명의 말씀우상을 만들지도, 절하지도, 섬기지도 말라! (출애굽기20:4-6)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22.02.09 17:17
  • 호수 541
  • 댓글 0
안익순 목사 (기성 임마누엘교회)

▶ 출애굽기 20장에 기록된 십계명 속에는 성경이 말씀하는 신앙과 삶의 성공 원리가 들어 있습니다. 제2계명은 출애굽기20:4-6인데, 주로 우상(  관한 말씀입니다.
1. 교회 밖 세상에 존재하는 우상이 있습니다.
 1) 형상 우상 - 불상(佛像), 마리아 동상 등 어떤 모양을 상상해서 눈으로도 보고, 손으로 만질 수 있도록 해놓고 섬기는 것입니다.
 2) 사상 우상 - 사람을 물건처럼 취급하는 공산주의와 유물론 사상, 원숭이에서 진화되어 사람이 됐다는 진화론 사상 등 틀린 사상이 그 사람을 지배할 때, 사상 우상이라고 합니다.
 3) 자연물 숭배 - 하나님께서는 원래 인간을 만물의 주인, 지배자로 세우셨습니다. 그런데 창세기 3장 사건 이후 원죄, 사탄, 지옥에 잡힌 인간은 자연물을 숭배의 대상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희한한 돌, 특이한 나무 등 자연물을 섬깁니다. 이것이 자연물 숭배입니다.
 4) 조상 숭배 - 조상 숭배의 대표적인 예가 바로 죽은 조상이나 부모에게 지내는 제사입니다. 특히 유교, 불교, 도교 등 종교의 영향을 강하게 받고 있는 한국, 일본, 중공 같은 나라는 제사 문제가 심각합니다.
2. 정말 심각한 것은, 교회 안에 존재하는 우상입니다.
 1) 종교 우상 - 마태복음16:14처럼 예수님을 그리스도가 아닌 사회주의 운동을 상징하는 세례 주는 요한, 신비주의를 상징하는 엘리야, 박애주의를 상징하는 예레미야, 신앙생활이 아닌 종교생활을 상징하는 선지자로 알고 따르는 것이 종교 우상입니다.
 2) 미신 우상 - 대표적인 미신 우상이 신비주의입니다. 왜 그런가요?
  ⑴ 요한복음4:24 ‘하나님은 영(靈)이시니’ 영이신 하나님은 만지거나 보이거나 느낄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예배하는 자가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 성령님의 역사와 진리, 곧 그리스도가 선포되는 예배를 통해 영이신 하나님과 교제하는 것입니다.
  ⑵ 그런데 영이신 하나님을 육신(몸)으로만 체험하려고 하니, 미신 아닙니까!
      결국 신비주의라는 미신은 사탄에게 속다가 완전히 망하게 되는 지름길입니다.
 3) 교권(敎權) 우상
  ⑴ 초대교회에서 시작된 복음이 전 세계로 퍼져나가면서 2천년이 지난 지금은 많은 교회들이 세워졌습니다. 그러면서 서로 다른 주장을 하다가 여러 개의 교단이 생겨났습니다.
  ⑵ 그런데 문제는 전도를 도와야 할 교단이 마치 하나님이나 된 듯 통제하려고 하고, 심지어는 교회와 주의 종들을 핍박한 사례도 있었습니다. 이것이 교권 우상입니다.
3. 하나님께서 우상을 만들거나, 절하거나, 섬기지 말라고 금지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1) 우상을 숭배하는 것은, 눈에 보이지 않게 우상을 붙잡고 역사하는 사탄을 섬기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탄을 섬기는 것은 영적인 음행(淫行)이기 때문에, 하나님은 굉장히 진노하십니다.
 2) 우상이 단순해 보일 수도 있는데, 여기에 심각한 영적인 문제가 오기 때문에 금지하는 것입니다.
  ⑴ 하나님은 진노하시고, 사탄에게는 계속 속으니까 영적인 문제가 올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영적인 문제가 드러날 때는 정신병, 불치병, 사고, 저주, 재난 등으로 나타납니다.
  ⑵ 출애굽기20:5 우상숭배로 오는 악한 영향력이 자손의 3~4대까지 심각하게 내려가게 돼있습니다. 이것을 ‘대물림’이라고 합니다.
 3) 우상을 숭배하면 개인과 가정, 지역과 사회, 국가 모두 망하기 때문에 금지하는 것입니다.
▶ ‘우상’을 나타내는 히브리어 중에 ‘헤벨’이란 단어가 있습니다. 헤벨은 ‘헛것, 한순간에 날아가 버리는 헛된 것, 한순간에 허무하게 사라지는 것’ 등의 뜻이 있습니다. 우상이 그렇다는 것입니다. 우상을 만들고, 절하고, 섬기는 사람들은 우상에다가 인생의 성공과 실패, 모든 것을 걸지만 헛것이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있는 모든 우상을 무너뜨리고 영원한 해답, 완전한 해답이신 그리스도를 붙잡기 바랍니다.

기독교헤럴드  chd6235@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