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3 일 12:36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사랑의교회, “새 생명 축제 2,556명 전도”예배 회복 넘어 부흥 바라보며 간절히 기도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1.11.26 17:08
  • 호수 534
  • 댓글 0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합동)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지난 11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교회 본당에서 개최된 새 생명 축제를 은혜 가운데 마치면서 2,556명을 주님께 인도했다.

이번 축제를 개최하면서 사랑의교회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참된 예배의 회복을 넘어 놀라운 부흥을 바라면서 하나님의 역사가 재현되기를 위해 간절히 기도해 왔다.

특히 영혼 구원의 잔치인 새 생명축제를 통해 온 성도들이 회복의 기쁨을 누리며, 모든 태신자들이 예수님을 유일한 구원자와 삶의 주인으로 고백할 수 있는 거룩한 시간이 된 것에 큰 감사를 드렸다.

이와 관련, 사랑의교회는 “3일 동안의 새 생명 축제를 통해 2,556명(현장 결신자 1,856명, 온라인(복음도시락) 결신 700명)의 결신자를 품을 수 있었음은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며 외면치 않은 증거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오정현 목사, 이승제 목사(가까운교회), 이동원 목사 (지구촌교회 원로), 화종부 목사(남서울교회), 박지웅 목사(내수동교회) 등이 강사로 참여했다.

또한 기독교 연예인 소향, 권인하, 김성결, 노사연, 김순영, 이성미, 조혜련, 나무엔, 지미선, 송영주, 김도현 씨 등이 찬양 및 간증 게스트로 함께 참여했다.

사랑의교회는 개척 초창기부터 불신자를 대상으로 전도해 회심 성장을 구현해왔다. 지난 1982년부터 대각성전도집회를 시작하여, 한 해도 거르지 않고, 40년째 생명사역을 온전히 감당하고 있다.

특히 오정현 목사가 담임으로 부임한 이후 지난 18년간, 33,642명이 새생명축제를 통해 회심하고 결신하는 생명의 역사를 이루었다. 올해도 2,556명의 결신자를 얻기까지 39,311명의 태신자를 기도로 품은 바 있다.

사랑의교회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의 대안으로 2020년 새생명축제부터 온라인 전도 플랫폼인 복음도시락을 통해 복음을 전하고 있다. 복음도시락은 맞춤형 전도시스템이기에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다. 전도자가 생명의 양식을 준비하는 요리사가 되어 도시락을 만든다는 뜻으로 복음도시락이란 이름이 붙여진 이유다.

복음도시락은 태신자 나이에 맞는 도시락 만들기를 클릭하고 준비된 영상 중 대상자에게 적합한 것을 골라 담을 수 있다. 실제 도시락에 반찬을 싸듯이 예배와 찬양, 간증, 설교 영상을 골라서 ‘편지’를 보내는 방식이다. 여기에 1분 미만의 셀프 비디오로 영상편지도 보낼 수 있다.

복음도시락은 공간과 시간의 제약을 극복한 전도 시스템으로 한국교회와 공유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방하고 있다. 이번 새 생명축제를 통해서도 복음도시락을 접한 후 7백여 명의 결신자를 얻을 수 있었다.

새 생명축제 기간 두 번의 집회를 인도한 오정현 목사는 “이 땅에서의 ‘한시적 삶’을 ‘영원한 삶’으로 바꾸는 새 생명축제를 은혜 가운데 마쳤습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고 약속하시는 예수님께 모든 인생의 짐을 내려놓고 참 쉼과 회복과 소망을 누리기를 간절히 소원하며 결신한 모든 분들의 모습에서 살아있는 생명의 복음이 지금도 역사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오 목사는 또 “무엇보다 전대미문의 코로나 팬데믹의 어려운 상황 가운데서 예배가 회복되고 고귀한 교회의 영광이 회복됨이 감사합니다. 그리고 온 성도들이 뜨거운 영혼 사랑과 섬김으로 주님의 몸된 교회를 위해 그리고 한 영혼의 소중함을 위해 기도하고 헌신함이 또 감사입니다. 그리하여 우리의 모습을 통해 시대의 절망과 어둠을 벗어버리고 다시 한번 비상하는 역사를 경험 할 수 있었던 감격을 함께 누릴 수 있음이 너무도 큰 감사가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사랑의교회는 “‘회복을 넘어 부흥’이라는 절박한 사명을 가지고 한결같은 구령의 열정으로 진력하려 한다”며 “한국교회와 함께 새로운 부흥을 꿈꾸며 부흥의 전성기를 이루려 한다”고 밝혔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