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3 금 15:43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여의도순복음교회, 7월 중순 이후 15주 만에 20% 대면예배이영훈 목사 “예배의 회복 시급...기도 성령 전도운동 활성화할 것”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1.10.24 22:00
  • 호수 530
  • 댓글 0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지난 7월 18일부터 수도권 지역에 내려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온라인예배와 99명으로 제한된 대면예배를 드려온 지 15주 만인 10월 24일 수용 인원 20%가 참석하는 주일예배를 드렸다. 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10월까지 더 연장하되 백신 접종 완료자들만 참석할 경우 수용 인원 20%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백신 접종 완료자들을 중심으로 1만 2000명을 수용하는 대성전에만 2400명이 미리 표시해 둔 자리에 앉아 예배를 드렸으며 나머지 부속 성전에서도 이와 같은 비율로 대면예배를 드렸다.

이영훈 목사는 지난 19일 국장 대교구장 등이 모인 자리에서 11월로 예상되는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지금 시급한 것은 예배의 회복”이라고 전제하고 “지금부터 순복음 영성의 기본으로 돌아가 기도와 성령 전도운동의 활성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훈 목사는 또 “순복음의 영성으로 무장하여 조용기 원로목사님이 남긴 영적 유산을 뿌리내리고 확장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기도 성령운동과 함께 절대긍정의 믿음을 가져야 신앙을 회복하고 부흥에 힘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교역자들을 대상으로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화와 문자로 심방하고 사랑의 나눔을 꾸준히 실천하는 한편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어려운 이웃을 품는 사랑의 봉사를 활발히 전개할 것도 당부했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