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8 수 23:18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서울신대 신학부 교수들, ‘급여 반납 · 학교 살리기 헌신’“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 역량 결집”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1.02.04 11:18
  • 호수 505
  • 댓글 0

서울신학대학교(총장 황덕형 박사) 신학부 교수들이 학교 재정위기 극복을 위해 급여 1개월 분을 반납하기로 했다. 반납 사유는 교수회의에서 악화되고 있는 학교재정 상황을 공유하고 함께 극복하고자 결정한 것.

서울신대는 교육부 대학평가에 따라 2018년에는 입학정원 38명을 줄였고 2021년도부터는 45명이 줄어들어 매년 40억원의 등록금 수입이 줄어들고 있다. 또한 정부의 반값등록금 정책에 따라 만 10년째 등록금이 동결되는 등 재정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신입생 입학금은 2023년이면 완전히 폐지된다. 

이에 대해 서울신대 관계자는 “등록금 수입 의존도가 높은 본 대학은 입학금 폐지와 등록금 동결로 재정 상황 악화에 직면하게 된다”며 “3주기 대학평가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교원 충원과 장학금 지급 등 막대한 재정을 지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8월 진행되는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은 서울신학대의 미래를 결정지을 중요한 평가 요인이 될 전망이다. 서울신대가 이번 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된다면 매년 15~20억원의 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설립기관인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및 소속 교회, 동문들, 기부자들에게 관심과 지원을 호소하고자, 급여 반납을 처음 제안한 신학전문대학원장 이용호 교수는 신학부 교수들이 “먼저 솔선하여 헌신의 모습을 보이면서 도움을 청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며 “우리의 순수한 마음을 알아주시고 학교를 도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