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5 토 14:57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전피연, 신천지 이만희 교주 구속촉구 기자회견수원검찰청 앞에서 ‘사회정의와 공의실현’ 호소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0.07.31 10:59
  • 호수 489
  • 댓글 0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신강식, 이하 전피연)는 지난 7월 23일 수원지방검찰청 정문 앞에서 종교사기 행위자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정의와 공의가 살아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회견장에는 CBS를 비롯하여 각 언론사들이 취재에 참여한 가운데 사회는 정경숙 전피연부대표, 구호 제창과 의전은 이병렬 고문이 했다.

피해자들은 이날 자신들이 경험했던 사례를 발표하고, 신강식 전피연 대표가 이 교주의 구속수사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했다.

경남 진주에서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천지 피해자 A씨는 “28~29년간 곱게 키운 연년생 두 딸이 신천지에 빠져 2018년 11월 가출한 이후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얼굴을 본적이 없는 상황이라”고 울먹이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신천지로 인해 “큰 딸은 대학원 진학도 포기했고, 둘째 딸은 음대를 졸업했으나 신천지에 속아 청춘을 날려버렸다”면서, “종교 사기꾼 이 교주와 지도부를 구속수사하고, 엄중히 심판하여 사회의 정의와 공의를 실현해 주기를 바란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충남 계룡시에서 온 B씨도 “남편이 군대 대령으로 전역한 후 신천지에 빠져 아직도 가정에 돌아오지 않고 있으며, 사랑하는 딸도 가출한 지 2년이 넘었다”면서 “사기 집단 신천지가 여러 가지 직함으로 온갖 거짓과 사기 행각을 벌이며 가정파괴를 일 삶는 현실 앞에 참담한 심경을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다”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신강식 대표는 이날 수원지방검찰청 종합 민원실에 이만희 교수의 수사 촉구 의견서를 제출하고, “신천지 이 교주와 지도부는 실제 신도 명단, 부속기관, 위장교회 등을 허위로 제출하여 은폐하여 나라를 큰 혼란에 빠지게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만희 교주는 지난 17일 첫 검찰 출석 이후 6일 만에 이날 수원지검에 모습을 드러내고 변호인과 함께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나 이 교주의 지병으로 검찰은 4시간 만에 조사를 중단하고 귀가를 조처했다. 이 교주는 대구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2월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 등을 허위로 제출한 바 있다. 이 교주의 사건 담당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박승대)는 이 교주의 신천지 자금 횡령 의혹 등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했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