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5 토 14:57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
교회행사 금지명령에 대한 철회 요청기감 “전국교회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유감 표명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0.07.22 15:56
  • 호수 488
  • 댓글 0

기독교대한감리회(감독회장 직무대행 윤보환 목사·사진)는 지난 7월 10일 “전국 교회대상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에 대해 유감 성명서를 내고 “종교차별 금지명령 철회”를 요청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의 주요 내용.

성 명 서

기독교대한감리회는 지난 7월 8일 중앙재난 안전 대책본부가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며, 정세균 국무총리가 “교회의 정규예배 이외의 각종 모임과 행사의 금지”를 요구한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며, 또한 종교단체나 시설의 방역준수 요청이 아닌 교회를 명시하여 종교차별 금지명령을 발동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철회를 요청한다.

1. 정세균 총리와 정부기관은 종단 차별적 발언으로 선교를 위축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지하라.

기독교는 지금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정부 시책을 가장 적극적으로 준수하였고, 철저한 방역과 집단 감염을 막는 노력에 최선을 다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종단을 언급하면서 교회 예배의 일부를 금지한 것은 심각한 종교적 차별이며, 교회의 선교를 위축케 하는 등 기독교 탄압의 저의가 느껴져 심각한 유감을 표명하고 이러한 언동을 중지하기를 바란다.

2. 정부는 기독교를 탄압하는 교회 핵심방역수칙을 철회하라.

정부는 중앙재난 안전 대책본부의 방역수칙자료와 달리 방송 보도에 교회만을 거론한 것을 사과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3. 모든 교회가 정부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음을 직시하라.

다시 확산이 된 ‘코로나-19’는 비단 교회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정부는 일방적인 방역수칙과 이를 위반할 경우 벌금 300만 원을 부과하겠다고 발표하였다. 계속하여 일방적인 요구가 계속될 경우 모든 교회가 부당하게 교회의 예배를 제한하고, 경제적으로 손실을 끼친 것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음을 직시해야 할 것이다.

4. 감리교회의 교회방역을 격려하며, 계속하여 잘 유지하여 주시기 바란다. 

1884년부터 136년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교육과 의료 그리고 사회복지를 위해 힘써온 감리교회는 지금까지 해왔듯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두가 스스로 방역 대책을 준수하고, 성실하게 사역해야 할 것이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3회 감독회의 감독회장 직무대행 윤보환 외 각 연회 감독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