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16 토 11:33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라이프호프, 자살유가족 성경공부 세미나 · 추모예배성경공부 교재 ‘로뎀나무 아래서 교재 설명도 진행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0.07.08 16:01
  • 호수 487
  • 댓글 0

라이프호프(대표 조성돈 박사)는 지난 7월 1일 도림감리교회(장진원 목사)에서 자살유가족을 위한 성경공부 세미나와 추모예배를 개최했다. 

라이프호프는 세미나에서 크리스천 자살유가족을 위한 나눔 이야기 성경공부 교재 ‘로뎀나무 아래에서’를 설명했다. 

교재는 자살유가족인 윤집사(가명)가 주도하여 집필을 했다. 12주간 직접 유가족들과 함께 자조모임 성격으로 성경공부를 진행한 결과를 이번에 엮어서 발간한 것이다.

교재는 6회기 12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내용은 구원(은혜), 용서, 질문(고통), 천국, 기억 등으로 각각의 성경 이야기를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성경 이야기는 두 강도, 간음한 여인, 욥, 부자와 나사로, 예수님의 고난 등인데 유가족 특유의 시각으로 해석하고 나눌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특히 저자가 자살로 가족을 잃고 겪었던 경험을 토대로 이루어져 있으며, 중간 중간 구체적으로 자신들의 상황과 마음을 나눌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교재는 자살유가족에 의해서 만들어졌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자살유가족들은 보통 교회 공동체로부터 상처를 받고 믿음마저 떠나는 경우들이 많다. 저자 역시 교회에서 많은 상처를 받으며 교회를 멀리했던 경험이 있다. 설교 중에 나오는 이야기들에 상처 받고, 생각 없이 던지는 교인들의 위로에서도 상처를 받았다. 라이프호프에서 돌봄을 경험하고, 예배에 참여하며 회복을 경험하고 성경을 다시 보게 되었다. 그리고 그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해서 이번 교재를 만들게 되었다. 이를 통해 다른 크리스천 유가족들이 좀 더 쉽게, 그리고 빠르게 말씀 안에서 회복되길 기대하고 있다. 

이후 진행된 추모예배는 현장 예배와 함께 온라인으로 중계된 가운데 25명이 참여하여 먼저 고인들의 이름이 불리며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조성돈 목사는 윤동주 시인의 ‘팔복’이라는 시를 소개하며 진정한 위로에 대해 설명했다. 그리고 팔복의 ‘애통’에 대해 설교하며 그 슬픔은 사랑하는 사람을 죽음으로 잃은 깊은 애도의 슬픔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예수님이 자식을 잃은 자신의 아버지를 위로하는 말씀으로 설명했다. 이로서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은 위로함을 받을 것임이요’라는 구절이 진정한 위로였다. 

한편 라이프호프 측은 이날 예배에 대해 “아직도 많은 자살유가족들은 교회에서 장례를 못 치르고, 자살자의 구원 문제로 상처를 받고 있다. 또 매년 찾아오는 기일에는 고인을 기억하는 일조차 힘겨워 고통 받고 있다. 이에 함께 한 추모예배는 유가족들에게 큰 위로가 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날 예배에 참여했던 유가족 가운데 9년 전 가족을 떠나보내고 교회에 실망하고 상처받았던 모습이 떠오르면서 그때 유가족을 위한 예배와 위로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는데 지금 제가 이 자리에 와 있다”며 “너무 감사해서 눈물이 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