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6 월 01:34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안내
6.25전쟁 7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방영C채널방송 6월 22일 오후 3시 ‘그날의 기억’ 
  •  C채널방송 제공
  • 승인 2020.06.17 15:28
  • 호수 485
  • 댓글 0

C채널방송(회장 김관상 장로)은 오는 6월 22일 오후 3시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특집 다큐멘터리 ‘그날의 기억’ 편을 방송한다.

C채널 6.25특집 다큐멘터리 ‘그날의 기억은’ 1.4후퇴 때 가족들과 함께 화물열차를 타고 피난 온 이대운 장로, 전쟁 중 나라와 민족을 위해 뜨겁게 기도한 정금준 장로, 월남한 아버지를 이어 교회를 지켜나가고 있는 피난민 2세대 방서호 장로를 만나 헌신적인 신앙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1950년 발발한 6.25 전쟁은 대한민국 근현대사에 큰 아픔을 남겼다. 약 100만 명이 전쟁 중에 사망했고, 600만 명 이상의 피난민이 발생했다. 삶의 터전을 잃은 피난민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하루하루를 지내왔다. 

좌절과 절망이 가득했던 시대였지만, 피난길 속에서도 기독교인들은 희망을 잃지 않고 국난 극복을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고향인 북녘 땅을 떠나 월남한 기독교인들은 부산에 피난민 교회를 세우고 열정과 헌신으로 한국 교회 부흥에 큰 역할을 했다.

이대운 장로는 1.4 후퇴 때 가족들과 함께 부산으로 피난 온 1세대다. 6세 때의 일이지만 온 가족이 화물열차를 타고 피난하여 영도에 자리 잡은 기억은 생생하게 남아 있다. 그의 아버지는 영도교회를 세운 창립 멤버이기도 하다.

올해 97세인 정금준 장로는 해방 직후 고향인 평안북도 철산에서 부산으로 월남했다.부산 지역교회에서 회개기도 운동의 일환으로 열린 구국기도회에도 참석했다. 이제 100세를 바라보는 정금준 장로의 간절한 소망은 눈 감기 전 고향 땅에 가서 어렸을 때 다니던 교회를 재건하는 것이다. 

방서호 장로는 피난민 2세대이다. 함경도가 고향인 아버지가 아바이 마을에 자리 잡은 후 속초중앙교회를 설립했다. 속초 아바이 마을은 고향을 그리워한 함경도 피난민들이 설립한 마을로 현재는 2세대들이 터전을 잡고 살아가고 있다. 방 장로에게 6.25 전쟁은 아버지에게 전해들은 과거의 역사이지만, 막중한 책임감으로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피난민 2세대 방서호 장로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피난민뿐 아니라 참전용사에게도 70년 전 그날은 생생한 아픔으로 기억된다. 박명근 장로는 한창 꿈을 키워나갈 19살에 6.25전쟁에 참전했다. 위생병으로 근무하며 수없이 많은 부상과 죽음을 지켜봤고, 한 명의 전우라도 더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어느덧 백발이 된 그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찾는다. 호국영령을 위로하는 박 장로의 진솔한 기도가 많은 시청자의 가슴을 울릴 예정이다.

피난민과 참전용사 이야기를 통해 6.25 전쟁의 역사를 되새기고,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깊은 울림을 줄 특집 다큐멘터리 ‘그날의 기억’은 오는 6월 22일(수) 오후 3시에 방송된다.

 C채널방송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C채널방송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