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18 일 00:24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NGO
21대 국회의원 24% 장기기증 서약 운동우리나라, 평균 희망등록률 2.9%보다 8배 가량 높아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 승인 2020.04.30 17:00
  • 호수 479
  • 댓글 0
송영길 국회의원 (사진 = 송 의원 페이스북)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253명 중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하 본부)를 통해 장기기증 희망 등록에 참여한 국회의원은 60명이다. 이는 약 24%에 해당하는 수치로 우리나라 장기기증 희망 등록률 2.9%에 비해 8배나 높은 수치이다.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통해 장기기증 활성화에 힘을 보태온 60명의 의원 중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의원들도 다수 있다.

이들 중 가장 먼저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한 사람은 1999년에 서약한 송영길 의원이다.1999년 당시는 장기등이식에관한법률도 생기기 전으로 전 국민 중 8만 5천여명만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일 정도로 장기기증 운동이 대중화되지 않았을 때였다. 

또한 이듬해인 2000년에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한 박병석 의원은 16대 국회의원으로 국회에 첫 발을 내딛던 순간, 첫 세비 전액을 장기부전 환자들을 위해 기부했으며 2010년에는 생명나눔 친선대사로 위촉됐다.

이와 더불어 이인영 의원은 2004년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하며 시작한 후원을 현재까지 이어오며 장기부전 환자들을 위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게다가 2011년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한 김주영 의원은 당시 한국전력 노조위원장으로 사내에서 생명나눔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전체 임직원의 42.2%인 8,138명이 각막기증 서약을 하는 신기록을 달성하는데 기여했다.

2012년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한 남인순 의원은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해 국가가 뇌사 장기기증자 및 그 유족에 대한 추모 및 예우 사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장기기증 서약에 동참한 60명의 의원들이 앞으로도 장기기증 운동 활성화를 위해 크게 기여해주리라 믿는다”며 “앞으로 21대 국회의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각막기증 서약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인데, 더 많은 의원들의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나라 장기이식 대기자는 3만 6천여명(2020년 3월 현재)이고, 지난해 뇌사 장기기증자는 450명으로 이식대기자에 비해 기증자의 수가 현저히 적다. 이로 인해 일평균 7.5명의 환자가 생명나눔을 기다리다 생명을 잃고 있는 실정이다.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한 60명의 국회의원의 시작으로 장기기증 문화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제도적 발판이 마련되어 장기부전 환자들이 하루 속히 건강을 되찾을 수 있는 생명나눔 선진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