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3:51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교회자립개발원’ 미래 자립교회 지원 총력돕고, 도움받는 교회끼리 연결통로 역할 다짐
  • 사랑의교회 박지현 팀장 제공
  • 승인 2020.03.23 18:03
  • 호수 477
  • 댓글 1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 김종준 목사) 교회자립개발원(이사장 오정현 목사)은 지난 3월 20일 사랑의교회 북 타워 8층에서 예장합동 교단 산하 미래 자립교회(미자립교회) 부흥을 위한 지원 사업으로 임대료와 예배 생중계교육, 장비 지원 등의 전달식을 개최했다.

‘코로나19’ 전염병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임대료 부담을 느낀 미자립교회의 어려운 경제 사정을 공감하고,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와 대전 새로남교회(오정호 목사)는 형제교회로써 힘을 합하여 이 같은 지원 결정을 내렸다.

새로남교회는 금번 교단의 '교회자립개발원'사역에 1억 원을 쾌척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단 형제교회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기로 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은 지난 2015년 11월 예장합동 교단내 미자립교회의 부흥과 도약을 지원한다는 목적으로 사랑의교회가 10억 원을 출원하여 교단 산하 기관으로 설립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은 미자립교회 임대료 지원 캠페인을 위해 1억 원을 사용키로 하고, 이번 행사를 통해서 전국 교회의 참여를 독려하고, 공교회성 회복과 미자립교회에 실질적인 도움, 그리고 창의적인 형제교회 의식 강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교회자립개발원’은 미자립교회들의 온라인 예배를 위한 장비 지원을 약속하면서, 교회들이 ‘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온라인 예배를 진행하고 있지만, 일부 미자립교회와 농어촌교회들은 재정과 장비 그리고 기술 부족 등으로 이를 대체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온라인 예배를 위한 장비 100세트를 공급하고, 생중계 기술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도 3,000만 원을 후원하고 동참했다.

사랑의교회 박지현 팀장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사랑의교회 박지현 팀장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