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3 목 23:18
상단여백
HOME 신학 신학대학
루터대, 대학 구성원 소통과 화합 위한 성주간 세족예배전 교수진들, 제자들 발 씻으며 섬김과 사랑 실천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9.04.19 16:32
  • 호수 441
  • 댓글 0
권득칠 총장(우측)이 세족식에서 제자들의 발을 씻기고 있다.

루터대학교(총장 권득칠)는 지난 4월 16일 대학 채플 시간에 제4회 성주간 세족예배를 드렸다. 이 날 행사에는 전 교수진들이 제자들의 발을 씻으며 섬김과 사랑의 정신을 실천했다.

전통적으로 루터교회에서는 종려주일 이후의 한 주간을 성주간으로 지킨다. 흔히 한국 교회에서 고난주간으로 지켜지는 이 주간에 루터교회에서는 세족예배와 성금요일예배를 드린다.

이 오랜 전통에 따라 루터대학교에서는 2015년부터 성주간에 세족예배를 진행해 왔다.

루터대학교에서의 세족예배 시작은 대학구성원들의 절대적 위기감에서 비롯되었다.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받아야 했던 루터대학교 구성원들은 절망하였지만 신앙의 근본으로 돌아가야 함을 깨달았다.

대학을 위한 기도회가 시작되었고 전통적인 성주간 예배가 시작되었다. 대학의 구성원들은 주님께서 당신의 제자들에게 가르치신 섬김과 순종의 세족례와 성만찬을 통하여 주 안에서 하나 됨을 경험할 수 있었다.

루터대학교는 2018년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결과적으로 말씀과 은혜의 시간을 통하여 대학은 절대 위기의 시간에서 희망의 시간으로의 변화를 체험한 것이다.

이 날 행사를 집례한 이영호 교수(문헌정보처장)는 “세족식의 의미는 섬김과 순종이다. 이 날의 행사를 통하여 루터대학교 공동체원 모두가 섬김과 순종의 제자로서 살아가기를 다짐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제4회 세족식에서 손수 제자들의 발을 씻긴 루터대학교 권득칠 총장은 “세족식은 가르치는 자와 배우는 자가 함께 세상을 향한 섬김의 자세와 주님을 향한 순종을 배울 수 있는 실제적 교육입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루터대학교 구성원 모두는 앞으로도 삶의 교육을 통해 복음으로 세상을 섬기는 일꾼을 양성하자는 루터대학교의 교육목표 실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라고 다짐했다.

박지현 기자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