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3 일 12:36
상단여백
HOME 교회 선교
이영훈 목사, 세계오순절협회 자문위원회의 참석25회 세계오순절대회, 2019년 8월 27~30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려
사진은 PWF 회의 장면(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제25회 세계오순절대회(이하 PWC)가 오는 2019년 8월 27일부터 30일까지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다.

세계오순절협회(이하 PWF)는 지난 6월 26일부터 27일까지(현지시간) 캐나다 캘거리 메리어트호텔에서 집행위원회 및 자문위원회의를 열고 전 세계오순절교회의 지도자와 성도 등 3,500명이 참석하는 제25회 세계오순절대회의 개최일정과 진행 상황 등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 회의에는 PWF 총회장 프린스 구네트라남 목사와 임원 및 집행위원, 캐나다 목회자들로 구성된 준비위원회 폴 알렉산더 목사, 한국을 대표해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등이 참석했다.

세계오순절교회 지도자들이 제25차 세계오순절대회 준비를 위한 자문위원회 회의를 연 뒤 함께 했다.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가 프린스 구네트라남 PWF 총회장, 두 번째 줄 오른쪽 두 번째가 이영훈 목사다.

PWF 자문위원회에서는 제25회 PWC 주제를 ‘성령님이여 지금’으로 정했다. 이 기간동안 진행될 대회의 소주제는 28일 ‘바람으로 오신 성령’, 29일 ‘불같은 성령의 능력’, 30일 ‘성령의 기름부음’이다.

이에 대해 PWF 부총회장 데이비드 웰스 목사(캐나다)는 “한국의 강력한 기도운동이 전 세계 오순절교회들에 영향을 줘야한다”며 “내년 8월 30일에는 이영훈 목사의 인도로 전 세계 오순절교회들이 함께 기도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PWF는 세계교회협의회(WCC), 세계복음주의연맹(WEA)과 함께 세계 기독교 3대 기구로 평가받고 있다. PWC는 1947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시작돼 3년 마다 열리고 있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프린스 구네트라남 PWF 총회장(오른쪽)과 환담하며 웃고 있다.

한편, 이영훈 목사는 PWC와 관련하여 “내년 오순절대회가 전 세계교회에 성령의 바람을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라며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70주년이 되는 2028년에는 한국에서 제28회 오순절대회를 개최하게 된다”고 밝은 전망을 알렸다.

* 사진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

박지현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