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8 토 07:58
상단여백
HOME 교계 국제
“세계교회 하나돼 정의사회 구현”한국신앙과직제협, 그리스도인 일치기도주간 앞둬

한국그리스도교신앙과직제협의회(공동대표 의장 김희중 대주교·교회협 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한국신앙과직제)의 주최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주관으로 오는 1월 18일 오후7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가회동성당에서 ‘2018년 그리스도인 일치기도주간’을 진행할 예정이다.

매년 1월 18일부터 25일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으로 준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2018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주간은 “권능으로 영광을 드러내신 주님의 오른 손”(출15:6)이라는 주제로 카리브의 교회들이 초안했고 세계교회협의회(WCC), 신앙과직제위원회와 바티칸(Vativan) 그리스도인일치촉진평의회, 초안 대표자가 참여하는 국제협의회에서 최종 확정되었다.

이날 11개 그리스도교단 대표들은 공동 명의로 낸 담화문을 통해 “한국 그리스도인들에게 구원의 노래는 무엇인지” 반문하고, “인간의 존엄을 무너뜨리고, 생명이 뿌리내리지 못하고, 정의와 평화가 아닌 복음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또 “천주교와 개신교로 양분된 한국은 분단을 만들어 낸 이념과 유사하다”면서 “그리스도인의 일치를 위한 노력은 당연하며,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역할이 더해져야 한다”고 했다. 더해 “서로가 다르지 않음을 다루는데 많은 시간을 소요했으니 한 발짝 더 나아간 일치를 꿈꿔야 할 때”라며 “정의에 대한 신뢰는 모든 사람을 하나 되게 한 것처럼 공동의 경험은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이끌어갈 소중한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리스도인 일치기도주간은 18세기 이후, 갈라진 그리스도인의 일치에 대한 기도와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대되는 상황에서 1908년 폴 왓슨(Paul Wattson) 신부가 제안한 ‘교회 일치 기도 주간’을 준수할 것을 제안했고, 1926년 신앙 직제 운동이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을 위한 제안’을 발표하는 등의 변화들이 있었다. 1966년에는 세계교회협의회 신앙직제위원회와 바티칸이 프랑스 리옹에서 일치 기도 주간 자료집을 준비하기 시작했고 1968년, 마침내 공동으로 준비한 일치기도주간 자료를 공식적으로 사용하게 됐다. 전통적으로 북반구에서 그리스도인 일치기도주간으로 정해진 기간은 1월 18-25일이다. 이 주간은 1908년에 폴 왓슨의 제안에 따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과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사이의 기간으로 정해졌기에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고 전해진다. 한국에서는 1968년 대한성공회가 일치 기도회를 시작했고, 1986년부터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함께 공동기도회를 드리는 등 함께 일치 기도 주간을 준수하고 있다.

장혁  jh@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장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