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3 월 15:43
상단여백
HOME 논단 데스크칼럼
양진우 기자의 교계전망대임원회, ‘총무 월급 2/3 감봉 결의’ 시행 여부 눈길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12.12.04 23:06
  • 호수 0
  • 댓글 0

 
전권위 결정에 반발해 '효력정지가처분' 신청, 감봉 자처

정직 2년의 징계를 받아 총무직을 박탈 당한 우순태 목사가 ‘총회 특별조사 및 수습을 위한 전권위원회(위원장 신청 목사, 이하 전권위)’의 결정에 반발해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내 지난 11월 21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358호 법정에서 첫 심문 재판이 속행됐다. 사건번호는 2012카합2559’이고, 채무자는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박현모 목사이며, 다음 재판 기일은 김명재 장로의 건이 중복돼 3주 후에 하기로 했다.
이번 우순태 목사의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은 제106년차 총회 통상회의에서 총회본부의 재정비리·횡령·불법사찰·유언비어 유포 처리에 관한 모든 조사와 징계권에 대해 전권 위임을 받은 전권위의 결정에 대한 도전이라서 재판 진행에 교단의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총회 임원회가 “우 총무가 전권위의 처벌에 대해 문제제기하면서 소송할 시에는 월급의 3분의 2를 감봉한다.”고 결의해 우 목사 스스로 월급 감봉을 각오하면서까지 소송을 제기한 점이다.
이번 우순태 목사의 소송과 함께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한 김명재 장로(우순태 총무 법무팀)는 “우순태 목사는 총회 재정 지출 후 거스름돈을 다시 반환할 정도로 순진한 사람”이라면서 “전권위의 일방적인 징계는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현모 총회장은 “교단 헌법 71조 8항에 ‘총회에서 재석 3분의 2 이상 찬성 시 즉각 자격 정지된다.’는 조항대로 이미 제106년차 총회 통상회의에서 만장일치 결의해 최고 의결기관에서 최종 결정한 것”이라면서 “전권위가 이미 재판권까지 다 위임받았으므로 그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목사의 ‘효력정지가처분’ 소송과 함께 근신 1년 징계를 받은 김명재 장로도 같은 소송을 제기해 지난 11월 28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358호 법정에서 ‘채권자 김명재’와 ‘채무자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대표자 총회장 박현모 목사와 전권위원장 신청 목사’의 변호인 간의 논란이 벌어진 재판이 속행 됐다. 이 사건의 번호는 ‘2012카합2608’이며 ‘제51민사부(나)’가 맡았다. 김명재 장로의 변호인도 우 목사의 변호인단과 똑 같다.
이러한 소송 제기들이 전해지자 총회본부 한 관계자는 “정직과 근신이라는 징계 기간에 반성하지 않고, 전권위의 결정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한 이들에게 가중 처벌해야 한다.”며 “헌법연구위원회가 전권위 징계에 대해 성명을 발표하면서 총회장에게 결재를 하라, 하지 마라고 말할 수 없는데, 그 이유는 결재권은 총회장의 고유 권한”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총무 당선 무효를 결의했을 때는 왜 총회장에게 결재 하라고 압력을 가하지 않았는가?”라며 “헌연위가 대의원 보다 높은가?”라고 반문했다.
이처럼 전권위의 징계에 대한 지지와 반발 입장 간의 격앙된 감정 싸움이 교단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