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3.3 수 16:42
상단여백
HOME 신학 포럼
교회성장 프로젝트 연구결과물 연재재생산에 대한 가치를 가볍게 본다. 하나님의 백성은 성경에서 자주 양으로 비유된다. 교인수의 증가는 양이 새끼를 번식하는 것처럼 늘어나는 것이다.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10.01.21 00:53
  • 호수 0
  • 댓글 0
 

성결교회의 영적 교제와 친교의 원리와 방법 (5)

목회 인프라를 대그룹 중심으로 한다.

6) 재생산에 대한 가치를 가볍게 본다. 하나님의 백성은 성경에서 자주 양으로 비유된다. 교인수의 증가는 양이 새끼를 번식하는 것처럼 늘어나는 것이다.

 

어린 양이 성장하면 새끼를 낳듯이 교인도 믿음이 성장하면 재생산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교인의 재생산은 소그룹 안에서 가장 잘 일어난다. 대그룹에 치중하면 소수의 교인들만이 가끔 재생산을 하지만 소그룹 중심의 목회는 대다수의 교인들이 재생산에 참여하게 만든다.

재생산은 단지 교인수만 증가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 전체를 역동적이게 한다. 이런 역동성은 교회가 커갈수록 점점 더 필요한 요소이다.

5. 소그룹을 통한 작은 교회의 건강한 성장

6. 작은 교회에서의 효과적인 소그룹 운영을 위한 실질적인 제안

교육국에서 제시한 5번과 6번은 본 연구에서 볼 때 “What”과 ”How”로 구분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5번의 경우 이미 소그룹이란 과제가 제시되어 있기 때문에 6번의 질문만 구체적으로 다루면 될 것이다.

A. 구역 소그룹의 발전적인 조직

구역 소그룹을 비롯하여 모든 소그룹 운동은 목회환경의 변화에 보조를 맞추려는 움직임이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로 현재의 목회가 너무 환경적인 요인들을 민감하게 받아들여 본질을 상실하였거나 왜곡하였기 때문에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자는 것이다. 물론 소그룹 목회가 외적인 요인들을 완전히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 소그룹 목회는 목회를 보다 본질에 가깝게 하는 요인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자는 입장에 있다. 이런 관점에서 현재의 구역 소그룹보다 더 발전적인 구역 소그룹을 만들기 위해 다음과 같은 점들을 고려하면 좋을 것이다.

1) 오늘날 구역 소그룹은 거주지를 기준으로 구성되기 보다는 구성원들의 취미나 인맥을 위주로 구성되어야 한다. 그렇게 구성되어야 하는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과거보다 도로와 이동수단이 발달하였으므로 단 시간에 멀리까지 이동할 수 있게 되었다. 현재 많은 교인들이 자가용으로 한 시간 이상 거리에 있는 교회를 다닐 수 있는 것은 길과 차가 좋아졌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사람들이 자신의 개성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전보다 더 이기적인 사람이 되어가고 있다. 현대인은 외부압력에 의해 개성이 맞지 않는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싫어한다. 또 하나의 이유는 사람들이 다양한 취미생활 혹은 운동을 생활화 하고 있다는 점이다. 가까이 있는 사람들과는 물론, 인터넷을 통해서도 취미가 같은 사람, 함께 운동할 사람을 찾아 모이는 것이 오늘날 사람들의 모습이다. 이제 구역 소그룹은 ‘구역’을 기준으로 모일 것이 아니라 다른 기준을 적용해야 할 때가 되었다.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