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7.23 화 14:21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정치
양기대 국회의원,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맞손경기도, 기아오토랜드광명 주변 개발제한구역 해제 적극 검토
  • 황정민 기자
  • 승인 2024.02.09 09:16
  • 호수 605
  • 댓글 0

광명시 소하동 기아오토랜드광명(구 소하리공장) 주변 5만8천평(약193,000㎡)의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지난 1월 31일 광명시 소하휴먼시아 7단지 아파트와 기아 오토랜드 광명 사이에 유치한 5만8천평 규모의 그린벨트를 해제해달라고 김동연 경기도지사에게 요청하여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지난해 12월 경기도청을 방문하여 김 지사와 정책협의를 갖고 “해당 지역은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광명발전을 막고 악취 등으로 민원이 지속되고 있다. 그린벨트를 해제하여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광명의 미래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지사는 “기아오토랜드광명 주변 그린벨트 해제를 경기도 차원에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으며, 지난 1월 10일 양기대 의원의 2024년 의정보고회에 참석하여 다시 한번 해당 부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의지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의 담당 부서는 해당 그린벨트지역을 직접 방문하여 현장을 확인한 후 “이곳은 그린벨트로서 효용가치가 크지 않은 만큼 광명시가 그린벨트 개발계획을 마련해오면 적극적으로 해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황정민 기자  chd6235@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황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