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3.3 수 16:42
상단여백
HOME 신학 포럼
교회성장 프로젝트 연구결과물 연재지금까지 한국교회의 소그룹의 특성을 살펴보고 보다 발전적인 방향으로 그것을 개선해 나갈 필요가 있다.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소그룹인 구역 소그룹은 일반적으로 다섯 가지 특성을 가지고 있다.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09.12.18 00:53
  • 호수 0
  • 댓글 0

                           

성결교회의 영적 교제와 친교의 원리와 방법 (2)

 

지금까지 한국교회의 소그룹의 특성을 살펴보고 보다 발전적인 방향으로 그것을 개선해 나갈 필요가 있다.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소그룹인 구역 소그룹은 일반적으로 다섯 가지 특성을 가지고 있다.

첫째, 구역 소그룹은 거주지를 중심으로 조직되어 있다. 구역이란 단어가 의미하듯이 구역 소그룹은 행정 구역 내지는 교회가 임의로 나눈 지역에 따라 구성된다. 구역은 과거 교통수단이 발달하지 못했던 시절에 주거지역이 가까운 사람들끼리 소그룹을 만들어줌으로써 교인들 간에 원활한 교제가 이루어지도록 하였다.

둘째, 대개 구역 소그룹은 다섯 가정에서 일곱 가정으로 조직된다. 한 가족의 인원을 네 명으로 볼 때 한 구역은 스무 명에서 스물여덟 명 정도이다. 각 가정의 전 가족이 구역 소그룹 모임에 온다면 한 구역은 작은 개척교회의 수준이 될 수도 있는 규모지만, 실제로 구역 소그룹 모임에는 각 가정의 대표 한 두 사람만 참석하는 것이 일반적인 추세이다. 따라서 다섯 명에서 열 명 정도 모이는 구역도 있다.

셋째, 구역 소그룹은 대개 리더(구역장) 1인, 구역강사 1인을 임명한다. 구역 소그룹 리더는 신앙적으로나 인격적으로 본이 될 만한 사람으로서 구역 소그룹 구성원들을 돌보고 교회와의 관계에서 행정상의 일들을 책임지게 된다. 구역 강사는 소그룹 모임 시 구역예배를 인도하거나 구역예배 중에 구역공과 공부를 가르친다. 그러나 구역 소그룹의 리더나 강사를 할 만한 인재를 찾기 어려운 것이 많은 교회의 현실이다.

넷째, 구역 소그룹은 주로 여성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상태이다. 교회의 본래 의도는 여성들만의 구역 소그룹을 만드는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구역에 속한 가정들의 가족 전부가 함께 모여 예배를 드리고 교제를 나누기 위해 구역 소그룹이 만들어졌지만, 오래 동안 우리 사회의 형편상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구역 소그룹에 참석할 수 있는 여건이 더 잘 갖추어져 있었던 관계로 자연스럽게 구역 소그룹은 여성들의 소그룹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다섯째, 구역 소그룹은 교회 행정조직의 마지막 라인에 있는 한 작은 조직이다. 교회가 하나의 조직이라면 구역 소그룹은 현재 교회 조직에서 제일 아래에 위치해 있다. 교회의 양적인 규모가 커질수록 교인의 전체적인 동태를 파악하기가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구역 소그룹과 같은 조직은 행정조직으로서도 매우 중요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구역 소그룹이 목회적인 기능을 상실하고 행정조직으로서의 기능만을 감당하면 성도 간의 교제가 소원해지고 구성원들이 영적으로 빈약해 질 가능성이 크다. 구역 소그룹은 본래 리더를 비롯하여 모든 구성원들이 어려운 일을 당할 때 상호협력하고, 신앙적으로 연약한 모습을 보일 때 상호책임을 지는 목회적인 소그룹이다. 이 기능을 상실하지 않아야 구역 소그룹은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교회에 좋은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교회의 구역 소그룹은 행정조직으로서의 기능만 강조하고 목회적인 기능은 소홀히 해왔다고 할 수 있다.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