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3.27 월 14:42
상단여백
HOME 교계
한미 기독교 지도자 조찬기도회 23일 하와이서 개최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 · 한미동맹 70주년…이영훈 목사 한반도 평화 메시지 발표
  •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 승인 2023.01.20 11:28
  • 호수 574
  • 댓글 0
사진은 2019년 행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 및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는 한미 기독교지도자 조찬기도회가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시에 위치한 힐튼 하와이언빌리지 와이키키리조트에서 23일(현지시간) 열린다.

재단법인 순복음선교회가 주최하고 하와이 한인기독교총연합회와 하와이한인회가 함께하는 이 기도회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주강사로 참석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1903년 1월 13일 한인들이 하와이에 첫발을 내디딘 이후 기독교 신앙의 바탕 위에 하나 되어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독립운동에 헌신하고 한인 단체를 후원하며, 학교와 교회를 세워 민족 정체성을 지키고자 노력해 온 미주 한인들의 역사를 기념하고 이를 계승하고자 마련됐다.

또 한국전쟁에서 희생된 미군 장병 3만 6000여 명의 고귀한 피를 기반으로 체결된 한미동맹이 70주년이 되는 올해 양국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북한 주민의 인권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함께 기도하는 뜻 깊은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영훈 목사는 “남북한의 평화를 위해 한미 양국의 돈독한 관계는 필수불가결하며 지난 한 세기 이상 함께해 온 양국의 역사를 기념하고 그 공감대를 넓혀가는 일은 무엇보다 의미 있다”며 이번 행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찬기도회에는 미국 측 인사로 릭 블랑자아디(호놀룰루 시장), 마이크 개버드(하와이주 상원의원), 샘 사토루 콩(하와이주 하원의원), 모세 카오이위 주니어(하와이 육군 방위군 사령관) 씨 등이 참석하며 홍석인(대한민국 호놀룰루 총영사), 서대영(하와이 한인회장), 황성주(하와이 한인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안현(순복음북미총회장) 목사 등 하와이 교민사회 주요 인사들과 여의도순복음교회 선교사, 순복음선교회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2017년부터 워싱턴, 뉴욕, 애틀랜타 등 미국의 주요 8개 도시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회를 개최해 왔다.

이영훈 목사는 22일과 25일에는 오아후와 마우이의 킹 커시드럴 처치(King Cathedral Church, 제임스 마로코 목사)에서 현지인을 대상으로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