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4.17 수 20:50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NGO
국제구호개발 NGO 기아대책 ‘따뜻한 희망상자 캠페인’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23.01.04 17:50
  • 호수 572
  • 댓글 0

국내 최초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지난해 12월 28일 국내외 위기가정을 위한 ‘따뜻한 희망상자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따뜻한 희망상자 캠페인’은 추수감사절부터 성탄절까지 진행된 기아대책의 캠페인으로 지역사회 취약계층 및 위기가정에 식료품, 생활용품, 보건위생용품 등이 포함된 생필품 키트를 직접 포장, 전달하는 NGO-교회-지역자치단체-후원기업의 협력 프로그램이다. 교회 및 개인이 후원한 기금에 기아대책이 기금과 후원 물품을 더하여 한 개당 10만 원 상당의 희망상자를 마련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국 225개 교회와 단체가 동참한 이번 캠페인은 참여교회가 위치한 89개 지역사회의 위기가정을 지자체 및 복지시설을 통해 선정하고 전달을 완료했다. 총 19억 상당의 희망상자 16,558개 중 1만 5천 5백여 개는 국내 취약가정에, 1천여 개는 사상 최악의 홍수 피해를 입은 파키스탄에 전달됐다.

매일유업, 광동제약, 애경, 코나드, 스킨천사, 락앤락, DGB금융그룹 등 기업들도 희망상자 구성 물품을 후원하는 등 국내 취약계층을 위한 온정의 손길을 내밀었다.

기독교헤럴드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