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29 일 20:47
상단여백
HOME 기고/오피니언 특별기고
한국교회와 미래세대 위한 창조론 특강 (197)인체의 신비(7)-소화기관의 경이로운 메커니즘 2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22.11.30 15:01
  • 호수 569
  • 댓글 0
김치원 목사 ( 창조반석교회, 한국 창조과학회 이사, 창조과학 부흥사회 회장, 본지 논설위원 )

(창조가 믿어져야 창조주가 믿어지고 천국이 믿어진다)

주께서 내 내장(장부. 장기, 내 몸의 모든 기관)을 지으시며 나의 모태에서 나를 만드셨나이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시139:13-14)

우리가 음식물을 먹으면 입안에서 잘게 부수고 으깨어 마치 죽과 같이 만들어져 목구멍을 통하여 식도를 거쳐 위장에 도착하게 되는데 식도를 통하여 위로 내려간 음식물은 그곳에서 당분간 머문다. 음식물이 위에 오래 머물수록 포만감을 길게 느끼고 그만큼 덜 먹게 된다. 

위에 음식이 들어오면 처음에는 들어온 순서대로 쌓이지만 보통 3-4시간, 짧게는 2-3시간 머무는 동안 15-20초에 한 번씩 일어나는 연동운동으로 위액과 섞이고, 특히 유문부(幽門部)의 맷돌과 같은 운동에 의해 1mm 이하의 작은 입자(마치 묽은 죽 같은)가 되어 작은창자로 내려간다. 위의 위쪽에는 분문괄약근(括約筋)이라는 것이 있고 아래쪽에는 유문괄약근이 있다.

이 유문괄약근은 때가 되면 여닫이 운동을 하여 음식을 조금씩 아래로 내려 보내는데 이를 유문반사(幽門反射)라고 한다. 배에 귀를 대고 잘 들어보면 음식물 내려가는 소리가 꼬르르 난다. 즉 유문반사라는 것은 위의 음식물을 십이지장으로 한꺼번에 쏟아 붓는 것이 아니고 조금씩 내려가게 하는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이 개폐(開閉)장치 역시 자동적으로 작동하는 첨단기술이 들어 있는 것이다.

위에서는 위액(胃液)이 분비되는데 이는 위벽에 분포한 약 3만 5천개 정도의 위샘에서 하루에 약 2-3리터의 위액을 분비한다. 신기한 것은 보통 때에는 위액이 분비되지 않다가 음식이 들어오면 순간적으로(자동적) 많은 양의 위액이 분비된다. 위벽에는 방어 장치가 되어 있어서 별 문제가 없지만 자칫하면 식도 등 다른 기관들을 몹시 상하게 할 수 있다.

우리의 경험상 위로부터 신물을 토할 경우 코가 따갑고 목이 화끈거리는 것을 경험하는데 이는 바로 염산 때문이다. 염산이 얼마나 위험한 물질인가는 우리가 알고 있다. 일례로 화장실 바닥에 더러운 때를 제거하려고 할 때 물에 염산을 조금만 넣어 사용해도 깨끗하게 청소가 된다.

위에서 이런 염산이 분비되기에 우리가 먹는 음식물에 묻어 입을 통과해 들어오는 수많은 세균들이 전멸하고 마는 것이다. 만일 위벽에 이런 장치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과학자들은 이런 장치를 보고 참으로 신통한 장치라고 감탄을 하고 있다. 이런 장치에서도 우리는 창조주 하나님의 지혜와 사랑을 발견할 수 있다.

우리의 속담에 ‘밥은 굶어도 속이 편해야 산다’는 말이 있다. 속이 편하다는 말은 위가 신경과 깊은 관련을 맺고 있다는 뜻이며 실제로 대부분의 위장병은 신경성에 의한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신경은 자율신경으로 뇌신경에서 나오는 부교감신경과 등골에서 나온 교감신경을 말하는데 이중 부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으면 상쾌하고 마음이 평안한 상태가 되어 식욕이 왕성함으로 음식도 맛있게 먹으며 소화도 잘 된다.

그러나 기분이 우울하거나 분노와 질투심에 불타고 있을 때에는 교감신경이 크게 자극을 받게 되어 몸에 모든 근육이 긴장하게 되며 소화도 잘 되지 않는다. 그러니까 사람의 마음의 상태가 우리 몸의 소화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성경에는 항상 기뻐하라, 범사에 감사하라고 하였으며, 마음의 즐거움은 양약(good medicine)이라도 심령의 근심은 뼈를 마르게 하느니라 (잠17:22) 고 하였다. 소화가 잘 되고 몸이 건강하려면 마음에 평안이 가장 중요하며, 마음에 평안은 하나님을 믿고 의지할 때만 가능한 것이다. (요14:1)

기독교헤럴드  chd6235@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