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3.4 목 21:23
상단여백
HOME 논단 쓴물단물
목회의 성공 기준은한국 교회는 선교 1세기가 지나 양적으로 많이 성장했다. 그래서 대형 교회가 우후죽순처럼 세워지고 대형교회 목회자들은 목회에 성공했다고 자부심을 느낀다. 그런데 문제는 물량적인 성장은 엄청나게 했는데 그해 비해 질적 성장은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09.11.05 19:31
  • 호수 0
  • 댓글 0
 

목회자 성공 기준, 물량과 규모에만 두지말자

한국 교회는 선교 1세기가 지나 양적으로 많이 성장했다. 그래서 대형 교회가 우후죽순처럼 세워지고 대형교회 목회자들은 목회에 성공했다고 자부심을 느낀다. 그런데 문제는 물량적인 성장은 엄청나게 했는데 그해 비해 질적 성장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다. 교회 성장의 본질은 교회 자체의 질적 성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질적 성장은 하나님 말씀 안에서 교회의 구성원인 성도들의 지혜와 인격과 행함의 성장이라고 보아야한다. 그래서 교회는 하나님을 찬미하며 또 온 백성에게 칭송을 받는 성도가 점점 늘어나야 한다. 이런 교회의 질적 성장은 말씀과 성령께 순종하는 교회만이 가능한 것이며, 성도들의 신앙 인격이 성화 되는 것과 비례하여 이루어진다.

 

이 질적인 성장이 결여된 교회의 물량적인 성장은 마치 집을 모래위에 세운 것과 같다. 오히려 하나님 나라의 확장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를 믿는 사람은 구원받는다.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복음 진리에 대한 교회 인식 여하에 따라서 교회가 질적으로 성장 하느냐 못하느냐가 관건이다.

한 예로 유대 민족을 중심으로 한 선민 교회가 성장하지 못하고, 이방인에게 교회의 주도권을 넘겨준 것은 복음 진리에 대한 몰이해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방교회들은 복음을 잘 이해하고 믿었기에 크게 성장했다. 그런데 지금 한국교회는 목회자의 성공기준을 물량적인 면에 치중하고 있다. 그래서 이웃교회보다도 교회 평수를 더 크게 짓고 더 많은 교인 숫자를 늘리고 더 재정적으로 늘려서 성공한 목회자로 자부하고 싶어 한다.

물론 물량적인 것 가시적인 것을 무시 할 수 없으나, 거기에 비례해서 질적인 성장이 따라야 된다. 노아는 120년 동안 전파했지만 겨우 자기 8명의 식구밖에 구원 시키지 못했다. 주기철 목사, 손양원 목사, 최권능 목사, 길선주 목사들은 수천 명 앞에 놓고 성공한 목회자로 추대받지 못했다. 지금 선교사가 사역한 어떤 지역에서는 열심히 선교해도 거의 결신자가 없고 어떤 지역에서는 많은 결신자가 있다. 그 예로 남부 파라과이 같은 지역은 선교의 많은 열매가 있지만 아마존 같은 지역은 거의 결신자가 없다. 그러면 심혈을 기울여서 사역해도 결신자가 없는 아마존 선교사들은 실패하고 파라과이 선교사는 성공한 선교사라고 하겠는가.

토양의 문제다. 바울 사도가 아덴에서 열심히 선교했지만 결신자가 없어서 고린도에 와서 의기소침해 있을 때 밤에 주의 환상이 나타나서 ‘이 성중에 내 백성이 있으니 잠잠하지 말라’ 해서 열심히 전파해서 많은 열매를 맺었다. 바울이 아덴의 사역에서는 십자가와 예수가 빠졌고 고린도의 사역에서는 예수와 십자가를 전했기 때문에 성공할 수 있었다. 고린도 사역의 성공 역시 토양의 문제가 있다. 같은 헌신, 같은 열심 같은 충성을 해도 어떤 지역에는 뿌린 것만큼 열매가 있지만 어떤 지역은 그렇지 못하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현대문명과 접목한 한국교회가 물량과 규모면에서 이름하여 성공한 목회자라고 간별하여 고무풍선처럼 띄우기 시작했다. 각종 연구 모임과 부흥의 세미나에 단골 메뉴처럼 등장 시켜서 판박이식 부흥시스템을 구축하여 물량적인 단면을 성공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과연 성직자는 물질의 풍요를 보람으로 느끼고 고급 승용차에 자기 몸을 싣고 대기업 회장처럼 카리스마로 굴림 해야 하는가? 이런 것이 목회의 성공 기준이란 말인가? 이런 목회자가 성공한 목회자란 말인가? 목회는 하나님께서 그릇대로 사용하여 주실 때 최선의 헌신만이 있을 뿐이다. 하나님께선 물량보다 질을 더 중요시하고 얼마나 더 큰 대형교회를 세웠느냐 보다도 하나님께서 주신 목장에서 얼마나 최선을 다해서 충성했느냐를 보신다. 성공한 목회자의 굴레에서 빨리 벗어나자. 먼 훗날 주께서 잘 했다고 칭찬 하실 때 그것이 우리 목회자의 최고의 바램이다.

 

목회자의 성공 기준을 물량과 규모면에만 두지말자.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