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4 일 20:15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신간안내> 햇빛, 바람, 새벽, 밥 한끼 그리고 사람이 좋다저자 : 정진호 목사(청주서원교회 담임)
  • 서광호 기자
  • 승인 2022.06.28 21:29
  • 호수 555
  • 댓글 0

■책 내용

그동안 저자가 목회하면서 성도들을 대상으로 매주 쓴 러브레터(주보 칼럼)를 모은 것이며, 목회하는 가운데 있었던 크고 작은 많은 이야기들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담임목사가 성도들과 편하게 앉아 커피 한잔 하는 마음으로 진솔하게 써 내려간 글이다.

 

■집필 동기

목회하면서 써 놓은 글이 많이 모아졌고 그 글을 단 한 편도 버리지 않고 있다가 지난 2021년 5월부터 책으로 출간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한 권 한 권 세상에 나오기 시작한 책들은 어느덧 5권까지 이르게 되었다. 각 권마다의 분량도 적지가 않다. 원래 4권까지로 마치려 했으나 원고량이 책 분량으로 장장 1000페이지를 훌쩍 넘겨 결국 5권으로까지 이어지게 되었다.

 

■책 제목에 대한 설명

햇빛과 바람과 새벽을 저자가 가장 좋아한다는 것은 이미 지난 4권까지의 내용을 통해 밝힌 바 있다. 특별히 이번 5권에서는 저자의 사람 철학이 담겨 있다. 저자는 사람과의 만남을 하나님이 주신 최고의 축복으로 여기며 산다. 그는 책의 프롤로그에서 이렇게 밝히고 있다. ‘사람을 만난다는 것과 사람을 안다는 것보다 소중한 일이 있을까요! 이제 남은 삶은 정말 사람을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해 보려고 합니다’ 저자의 목회 30여 년 동안 사람 때문에 울고 웃었던 감동들이 이 책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다. 그토록 소중한 사람들과 밥한끼 하는 것을 너무나도 좋아하는 저자의 소박한 마음을 5권의 책 제목으로 표현해 내었다.

 

■5권의 특별한 점

이번 5권에서는 새로운 시도를 해보았다. 그동안 저자의 연속 저작을 읽으신 분들로부터 추천사를 받아 책에 그대로 실어놓은 것이다. 이렇게 해서 실린 글이 무려 68편이나 된다. 각 추천사들에는 ‘저자의 책에 대한 진솔한 평가’와 함께 ‘저자의 치열한 집필 작업과 열정적 목회를 향한 애정 어린 응원 메시지’들이 담겨 있다. 우리교단의 주요 인사들을 비롯한 각계의 많은 분들이 성심껏 남겨주신 글들은 이 책을 읽는 또 하나의 흥밋거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1년 동안 다섯 권 집필의 기적

저자 주변의 많은 사람들은 말한다. ‘어떻게 짧은 기간에 그리 많은 책을 낼 수 있었느냐’고. 현역 목회를 하면서 1년 동안 연속으로 다섯 권의 책을 집필했다는 것은 그래서 기적에 가깝다. 지난 1년 동안 한 번도 쉬지 않고, 2개월마다 한 권 꼴로 출간을 했다는 사실에 저자 자신도 가끔씩 놀란다고 한다. 시간과 여건과 물질과 모든 에너지를 허락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비전

저자는 에필로그에서 자신의 글쓰기 노하우를 독자들에게 전면 공개하고 있다. 거기 나오는 10가지 글쓰기 원칙은 저자가 다작을 통해 얻게 된 노하우이자 하나님께서 깨닫게 하신 은혜라 말한다. 그는 지금도 매일 한 편의 글을 쓰고 있다. 이 기세로 제자훈련과 설교 등 관심 분야의 글을 계속 책으로 낼 꿈을 갖고 있다. 언제나 꿈같은 말을 하며 꿈같은 삶을 살아왔던 저자는 오늘도 멋진 새로운 꿈을 꾸며 도전하고 있다.

 

■저자 프로필

정진호목사는 한국교회의 예배 회복과 부흥을 꿈꾸고 모든 성도들을 예배와 제자훈련을 통해 영향력 있는 평신도 지도자로 세워 세상을 변화시켜 나가길 소망하는 목사이다. 서울신학대학원 M.Div와 아세아연합신학대학원 Th.M을 공부하고 현재는 미국 풀러신학대학교(목회학 박사) 과정중이며, 프랑스 최초 한인교회인 파리연합교회의 담임목사와 서울 세현교회 담임목사로 섬겼으며, 그리고 현재는 ‘목제세 대표로써 목회와 제자훈련세미나’를 통해 많은 목회자들에게 비전을 심어주고 있고, 청주서원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는 『바람불고 비도 오지만 햇빛도 비출테니 그러려니 하세요』, 『왜 아직도 가슴이 뛰는지 모르겠다』, 『햇빛과 바람은 공짜 또 다시 시작한다』, 『새벽, 햇빛, 바람, 선그라스 그리고 매일 아침 글 한편 쓰고 있다』, 『햇빛, 바람, 새벽, 밥한끼 그리고 사람이 좋다』가 있다.

 

저자 : 정진호 목사(청주서원교회 담임) 

페이지 : 661쪽

정가 : 19,000원

출판사 : 비전사

서광호 기자  seojacop@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서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