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8.14 일 09:52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한교연, 퀴어축제 허가 즉시 취소 하라!“유권자 신뢰 금 가기 전 바로 잡아라”
  • 한교연 제공
  • 승인 2022.06.22 17:45
  • 호수 554
  • 댓글 0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은 지난 6월 16일 ‘서울시와 오세훈 시장은 퀴어축제 서울광장 허가 결정 즉시 취소하고 사과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울시민 전체 사과하고 지지를 보낸 유권자들의 신뢰에 금이 가기 전에 지금 당장 허가를 취소해 모든 것을 바로 잡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다음은 한교연 성명서 주요 내용이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퀴어문화축제를 다시 서울광장에서 개최토록 허가했다. 이는 서울시민 모두의 건전한 여가 공간을 음란 퇴폐의 중심지로 변질시키는 데 서울시가 앞장섰다는 점에서 규탄받아 마땅하다. 따라서 서울시는 이제라도 1천만 서울시민 앞에 명백히 잘못을 시인하고 즉시 허가를 취소하라.

서울퀴어문화축제는 그 이름에 ‘문화’가 들어있으나 엄밀히 말해 성 소수자들의 행사다. 그런 행사가 서울 대학로와 홍대 앞 거리 등에서 열려오다 2015년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재임시부터 서울 한복판인 서울광장으로 옮겨오면서 우리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된 건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다.

서울퀴어축제는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이후 해마다 일반 시민들 앞에서 과도하게 신체를 노출하고 성기 모양의 굿즈 등을 판매하는 문제로 우리 사회에 음란 퇴폐 논란을 크게 일으켰다. 

우리는 지난 15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퀴어축제측의 광장 사용 기간을 7월 12~17일에서 16일 하루로 정한 것이 마치 엄청난 제동을 건 성과처럼 외부에 비쳐지고 것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분명 여론을 호도하는 것이다. 무대 설치 등 준비를 위해 그 전날부터 오후부터 광장을 사용토록 한 건 배려이지 제약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실상 1박2일 간의 행사를 허용했다는 자체만으로도 시민 안전에 대한 몰이해와 경각심 결여를 드러낸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광장 사용을 허가하면서 신체 과다노출과 청소년보호법상 금지된 유해 음란물 판매·전시를 해선 안 된다는 조건을 내세웠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서울시는 이들이 수많은 시민 앞에서 하는 행위를 어떤 잣대로 판단할 것인가. 어느 것이 음란 퇴폐고 어느 건 건전하다고 판단할 기준이 무엇인가? 또한, 이 조건을 퀴어축제 측이 지키지 않을 경우, 도중에 행사를 불허하거나 취소할 자신이 있는가?

우리는 서울시의 이 같은 무책임한 결정에 실망감에 앞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 모든 책임은 시정의 최종 결정권자인 오 시장에게 전적으로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잘못된 결정을 서울시민 전체 사과하고 지지를 보낸 유권자들의 신뢰에 금이 가기 전에 지금 당장 허가를 취소해 모든 것을 바로 잡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한교연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한교연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