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2 토 21:25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사)세기총 신년하례회, 소외이웃 섬김으로 새해 시작해돋는마을노인대학 · 서울역노숙자치유센터에 방한용품 전달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2.01.11 22:52
  • 호수 539
  • 댓글 0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이하 세기총)는 1월 11일 서울시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신관 4층 크로스로드 세미나실에서 ‘2022년 신년하례예배’를 드리고 새해를 소외된 이웃을 돕는 일로 시작했다.

이날 세기총은 (사)해돋는마을 노인대학(장헌일 목사)과 서울역노숙자치유센터(김진복 목사)에 방한용품을 전달하고 소외된 자들과 함께 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드려진 이날 예배는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의 사회로 기도는 공동회장 박광철 목사, 성경봉독은 후원이사 장정일 목사, 설교는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가 시편 118편 15절부터 16절을 본문으로 ‘하나님의 손’이란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대표회장 심 목사는 설교에서 “하나님의 손은 ‘치료의 손’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 “2022년도에 이 나라와 민족을 치료하시며 한국교회를 치료하시는 치료의 손길이 펼쳐지기를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하나님의 손은 보호의 손이, 내 손이 수고한 데로 먹는다고 하셨는데, 우리의 손이 수고한 대로 하나님께서 이 한해 결실케 하기를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어 “하나님의 손은 권능의 손이며, 우리를 향하여서 이 권능의 손을 통해 치료함받는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설교했다.

이어 공동회장 김기태 목사가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공동회장 성두현 목사가 ‘국가와 민족의 안녕과 3·9 대통령 선거를 위해’, 공동회장 장인수 목사가 ‘세기총의 모든 멤버들과 전 세계 지회장을 위해’, 후원이사 김관중 목사가 ‘750만 재외동포와 세계복음화를 위해’ 각각 특별기도했으며 초대대표회장 박위근 목사가 축도했다.

제2부 하례회는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의 사회로 제3대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 제4대 대표회장 고시영 목사, 제6대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가 차례로 새해 인사를 했으며 참석자들이 서로를 축복하는 새해인사를 했다.

이날 방한용품 전달식에는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가 해돋는마을노인대학 장헌일 목사(신생명나무교회)와 서울역노숙자치유센터 김진복 목사(반석교회)에게 각각 방한용품을 전달했고,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의 광고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는 “세기총은 매년 시작을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일로 시작하고 있다”며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지침으로 직접 찾아뵙지는 못해 아쉽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는데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전달된 방한용품은 상임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와 6대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세기총 임원 및 후원이사들이 후원했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