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5 수 18:42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코로나19 피해 교회 지원기하성 소속 미자립교회 2000곳·선교지 교회 300곳 10억 지원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2.01.07 19:35
  • 호수 358
  • 댓글 0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지난 1월 5일 코로나19로 교회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소속 농어촌 미자립교회 2000곳과 해외 선교지 교회 300곳에 ‘희망의 지원금’ 10억 원을 전달했다.

이영훈 목사는 “우리나라 6만여 교회들 중 약 1만 교회가 예배를 드리지 못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현실에서 우리 교회의 지원금이 마중물이 되어 한국 교회 전체가 위로와 희망과 용기를 갖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코로나로 헌금이 예년에 비해 30% 이상 줄어든 상황이지만 지금까지 다섯 차례 추경 예산을 편성해 교회 내 영세소상공인, 기초생활수급자, 다자녀가정에 100억 원을 지원하고, 돈의동과 남대문 쪽방촌에 4억 원을 지원했으며, 국민일보와 국제구호NGO 굿피플과 함께 진행 중인 장애인, 다문화, 탈북자가정 등 소외된 이웃을 돕기 위한 모금 캠페인에도 10억 원을 기탁하는 등 적극적인 구제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이날 전달식에는 기하성 이태근 정동균 총회장를 비롯해 엄진용 총무 등이 참석했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