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5 수 21:20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사랑의교회 새해 첫주일 신년감사예배“부흥의 사명자 헌신 다짐”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2.01.02 13:54
  • 호수 538
  • 댓글 0

성탄축하 이븐송(EVENSONG)음악회, 성탄문화 활성화 계기 마련

저출산 극복 위해 성탄절에 136명 아이들에게 세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합동)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1월 2일 새해 첫주일 신년감사예배를 드리고 하나님의 역사 가운데 부흥의 현장을 일구는 사명에 함께 참여할 것을 다짐했다.

오정현 목사는 누가복음 11장 29절부터 30절과 요나서 3장 4절부터 10절을 본문으로 ‘소원, 부흥, 회개는 같이 간다’는 제목의 설교에서 “주님께서 주신 비전이 허상이 아니라 사람을 살리는 실사구시가 되기 위해서 누군가는 꿈을 꾸고, 가슴 뛰는 설렘으로 기대하며, 간절히 기도함으로 이루어진다”며 “2022년 새해는 하나님의 소원을 나의 미래로 선택하고 온전히 매달릴 때, 한 가정과 직장과 도시와 나라가 ‘기적처럼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되는 역사가 되며 부흥과 사명의 길’로 회개하며 달려가자”고 강조했다.

특히, 사랑의교회 성도들은 신년감사예배에서 2022년은 회복을 넘어 부흥의 실체를 경험하는 예수님의 온전한 제자가 되어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제자훈련의 국제화, 피 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 글로벌 인재 양성, 대사회적 섬김, 세계선교의 마무리’라는 교회의 핵심 가치를 완수하는 소명자로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지난해 12월 24일 성탄전야에는 온 성도들이 참여하는 성탄축하 이븐송(EVENSONG) 음악회를 개최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에 좋은 전통으로 자리 잡았던 캐롤 등 성탄문화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사랑의교회 이븐송(EVENSONG)음악회는 성탄문화의 중요성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무엇보다 교회당 공간의 경계를 허물고 소통하는 감성적 문화 공간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사랑의교회는 성탄문화 활성화를 통해 성탄의 기쁨을 널리 알리는 문화 사역 차원에서 매년 성탄전야에 성탄문화 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지난해 성탄절에 유아세례식을 거행했다. 유아세례식은 저출산 극복 차원에서 실시되었으며, 성도들과 출산의 기쁨을 함께 나누기 위해 총 136명의 아이들에게 세례를 베풀었다.

사랑의교회는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는 말씀을 기억하며 금년 한해도 거룩한 사명을 이어나갈 것을 소망한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