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1 금 17:12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단계적 일상회복 중단…조용한 ‘성탄’종교시설 제재… 각 교회 예배 소극적 행보
  • 기독교헤럴드 편집국
  • 승인 2021.12.22 16:14
  • 호수 536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크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까지 퍼지면서 지자체들과 각 교회들이 연말 축제와 이벤트, 교회 행사를 대폭 줄이거나 속속 취소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 11월 1일부터 실시했던 전 국민 ‘단계적 일상회복’을 일단 중단하고, 지난 12월 18일 토요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시 강화하기로 발표했다. 그리고 종교시설에 대한 방침도 종교계와 협의를 거쳐 조정하여 발표했다.

지난 16일 발표에 따르면, 사적 모임은 전국적으로 4인 이하로 축소하며, 식당과 카페의 경우 PCR 검사를 받아야 하고, 미접종자는 1인 단독 이용만 가능하도록 강화했다. 이번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조치는 일차적으로 12월 18일 토요일 0시부터 새해 1월 2일까지 16일간 시행하게 된다.

정부는 지난 19일(주일)을 기준으로 종교시설에도 방역수칙을 강화하기로 하고, 문체부와 종교계가 협의를 거쳐 종교시설의 모임은 좌석 수의 30% 이하, 또는 접종 완료 자만의 모임은 좌석수의 70% 수용이 가능하도록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어쩔 수 없이 방역 강화한다고 했고 일부 보수적인 교회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교회는 수긍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교회에도 결국 방역패스가 적용되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성도들을 우선하여 현장예배를 드리고 있다. 정부는 백신 접종자에 한해 좌석수 70%까지, 미접종자를 포함할 경우 30%(최대 299명)가 현장에서 예배할 수 있도록 방역지침을 강화했다.

현재 각 교회의 반응은 싸늘하다. 수도권 A 교회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예배 모임의 활성화를 기획했으나 일부 행사는 내년으로 연기해야 하고, 년 말 행사를 축소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B 교회는 “교회 부대시설인 카페 등 나름 자구책을 강구하고 있지만, 정부의 이와 같은 발표로 운영에 차질을 초래했다”라고 하소연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면서 성탄절을 앞둔 교회들이 당장 발등에 불이 떨졌다. 기념행사 준비에서 큰 차질을 빚고 있다. 성탄절에는 보통 교회학교 성극과 성탄절 칸타타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되지만, 거리두기 강화로 교회에 모여서 연습하는 것이 쉽지 않다. 

예배학자들은 성탄의 의미를 살릴 수 있는 비대면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설득하고 있다. 한 신학자는 성탄의 의미를 기억할 수 있도록 성경 암송 구절을 공유하는 등의 대안을 마련해 팬데믹 속에서 성탄을 기념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현재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를 비롯한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 성락성결교회(지형은 목사), 신길교회(이기용 목사) 등 주요 교회들이 19일 주일 예배부터 코로나19 백신접종 성도만 본당에서 예배할 수 있게 조치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성도는 별도 소규모 예배당이나 부속실 등에서 따로 예배를 드려야 한다. 교계 한 관계자는 “예배가 온전히 회복되도록 한국교회와 성도가 함께 기도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 방역당국은 오는 1월 2일까지, 전 국민의 온 가족 나들이 삼가는 물론, 마스크 착용, 이웃과의 거리두기를 해야 하며, 야외활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아울러 제3차 예방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고 독려하고 있다. 특히 60세 이상 고령자들에게는 제3차 예방 접종을 권장하면서 제2차 접종 후 3개월 이상이면 아무 때나 이웃에 있는 병원에서 예방주사를 받도록 주문하고 있다.

기독교헤럴드 편집국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