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4.23 화 03:45
상단여백
HOME 교회 선교
여의도순복음교회, 쪽방촌 800세대에 긴급 생활물품 전달이영훈 목사 오세훈 시장 등 서울역 쪽방촌에서 ‘희망박스 자원봉사’
  •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 승인 2021.12.20 16:32
  • 호수 536
  • 댓글 0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12월 20일 성탄절을 앞두고 서울역과 돈의동 쪽방촌에 거주하는 약 800세대에 4억 원 상당의 긴급생활물품을 전달하고, 서울시 구세군 굿피플과 함께 서울역 앞 쪽방촌을 찾아 생활물품을 담은 희망박스도 전달했다.

이날 이영훈 목사, 오세훈 서울시장, 장만희 한국구세군 사령관, 최경배 굿피플 회장 등은 쪽방촌 가정을 방문하여 희망박스를 직접 전달하는 자원봉사에 참여했다.

이영훈 목사는 “오늘 서울에서 가장 힘들게 살아가는 쪽방촌을 찾아 희망박스를 선물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사랑은 나눌수록 커지는 법이므로 이 작은 시작이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코로나19로 인해 더 힘들게 살아가는 분들을 위해 여의도순복음교회, 굿피플, 구세군이 함께 이런 자리를 마련해준 데 대해 서울시민을 대표해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