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7 일 21:33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별세 후 첫 주일예배이영훈 담임목사 ‘3중축복’ 다시 강조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1.09.20 19:20
  • 호수 527
  • 댓글 0

영혼이 잘됨 같이 범사가 잘되고 강건하기를…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지난 9월 19일, 조용기 원로목사의 장례예배를 한국교회 장(葬)으로 치른 후 첫 주일예배에서 추모 분위기를 차분히 이어가면서 전 성도들은 먼저 천국 간 조용기 목사의 유지를 받들자고 다짐했다.

일곱 차례 진행된 주일예배에서 한국교회장으로 치러진 장례 과정이 영상으로 상영됐다. 이 영상에서 조문 온 인사들과 성도들의 모습, 천국환송예배와 하관예배 장면, 국내외 언론의 보도 및 해외 각계 인사들이 보내온 추모 서신 등이 소개됐다.

이영훈 목사는 설교 시작 전 묵상기도로 조용기 목사를 추모했다. 이 목사는 이어진 기도에서 “우리들의 영적 아버지이자 스승이고 목자가 되신 조용기 목사님이 천국으로 가셔서 한없이 슬프고 안타까운 마음이지만 우리는 여기 머물러 있지 않고 귀한 업적과 뜻을 이어받아 목사님이 뿌린 복음의 씨앗이 풍성한 열매를 맺도록 최선을 다하고, 천국에서 조용기 목사님을 다시 만날 때까지 믿음의 전진을 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이영훈 목사는 조용기 목사의 목회와 신학의 중심이 되었던 요한3서 2절의 말씀을 본문으로 ‘십자가에서 이루신 일’이란 제목의 설교에서 ‘3중축복’의 의미를 강조했다.

특히 기도를 통해 폐병을 치유받음으로써 신유의 성령 은사를 경험한 조용기 목사의 체험 신앙을 소개하며 “조용기 목사님처럼 평생을 주님을 위해 헌신하는 삶을 살자”고  역설했다.

예배 후 이영훈 목사는 장례 절차를 위해 수고한 교회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이 목사는 “이번 장례 기간 동안 하루 6,000명 이상 조문을 다녀갔다”면서 “이제 새로운 시작을 해야 할 때”라며 “조용기 목사님의 뜻을 잘 계승하여 온 세상을 변화시키는 귀한 교회로 거듭나자”고 당부했다.

*사진설명 : 예배모습. 조용기 목사 소천 기사를 특집으로 다룬 여의도순복음교회 주간신문 <순복음가족뉴스>. 추모 감사 인사가 담긴 예배용 주보.

또 이날 예배에서는 평소 조용기 목사가 애창하던 ‘이 몸의 소망 무엔가’ ‘사랑하는 자여’ ‘내 영혼 평안해’ 등의 찬송을 불렀고, 주간 단위로 발행하는 교회 신문 <순복음가족신문>도 조용기 목사 소천에 대하여 8개 면을 특집으로 다뤘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